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죄 많은 소녀' 전여빈 "숨기고 싶은 인간성 발견하려 노력"
 '죄 많은 소녀' 전여빈 "숨기고 싶은 인간성 발견하려 노력"
Posted : 2018-09-05 16:38
배우 전여빈이 쉽지 않은 캐릭터를 연기한 소회를 털어놨다.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영화 '죄 많은 소녀'(감독 김의석, 제작 한국영화아카데미(KAFA)) 언론시사회 후 기자간담회가 배우 전여빈 서영화 고원희 서현우 이봄 그리고 김의석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전여빈은 "제가 맡은 영희는 사건이 벌어지고 그 사건을 바라보는 사람이다. 그 속에 함께 있기도 한다"면서 "영희로 존재하기 위해서는 사건의 무게나 죄책감을 절대 놓치면 안 됐다. 완전히 찢겨져서 더 찢겨질 때가 없는 마음을 계속 간직하려고 애를 썼다. 그 과정에서 감독님과 많은 대화를 했다. 그 대화를 통해서 영희를 놓지 않고 계속 잡으려고 애를 썼다"고 설명했다.

극 중 전여빈은 갑작스런 친구의 죽음으로 친구의 엄마는 물론 형사, 선생님, 친구들 모두에게 가해자로 몰린 소녀 영희 역을 맡아 스크린을 압도하는 연기를 선보였다.

그러면서 "인간을 바라보려고 했다. 인간이 가지고 있는 절망, 희망적인 부분을 봤다. 염세적일 수도 있다. 그런 부분에 대해서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면서 "인간이 가지고 있는 희망은 껍데기 같다는 느낌을 했다. 그 안에 알맹이들, 우리가 숨기고 싶은 인간성을 계속 발견해내려고 했다. 영화 들어가기 직전서부터 시작했고 추가 촬영 때까지 그걸 찾아내기 위해서 치열하게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죄 많은 소녀'는 친구의 죽음에 가해자로 몰린 소녀 영희(전여빈)가 학교를 떠났다가 다시 돌아오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김의석 감독의 장편 데뷔작으로 '괴물 신예' 전여빈을 비롯해 서영화, 유재명, 서현우 등 명품 배우들과 고원희, 이봄, 이태경, 전소니 등 젊은 배우들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 상 수상, 올해의 배우상, 제51회 시체스 영화제 초청 등 국내외 영화제를 통해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