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판빙빙, 100억 탈세 의혹 이어 美망명설 불거져
 판빙빙, 100억 탈세 의혹 이어 美망명설 불거져
Posted : 2018-09-03 09:34
중국 톱배우 판빙빙의 미국 망명설이 제기됐다.

지난 2일(이하 현지시간) 대만 매체 뉴스비저는 판빙빙이 LA에서 정치적 망명을 요청했다고 로스앤젤레스 월드저널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판빙빙은 최근 LA를 통해 미국에 입국했으며 L1 비자(주재원 비자)도 정치 망명 비자로 전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망명을 신청한 이유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최근 그가 탈세 의혹을 받아 베이징에서 가택 연금 상태로 당국의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이로 인한 정치적 망명으로 풀이되고 있다.

판빙빙의 탈세 의혹은 지난 6월 중국 국영방송 'CCTV'의 토크쇼 진행자였던 추이융위안이 자신의 웨이보에 "판빙빙이 4일간 공연하고 6000만 위안(약 100억 원)의 출연료를 받았지만 음양계약서(이중계약서)로 이를 은닉했다"고 주장하면서 불거졌다.

이후 7월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판빙빙이 거액의 탈세를 했다는 혐의로 중국 경제관찰보로부터 출금 금지를 당했고, 그 주변 인물들이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판빙빙은 영국 파이낸셜 타임즈(FT)가 보도한 2017년 중국 연예인 최고수익 순위에서 3억 위안(약 492억원)으로 2위를 차지한바 있다. 1위는 3억3000만 위안(약 541억원) 벌어들인 성룡이 차지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 = 뉴시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