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암수살인' 김윤석 "그간 맡은 형사 캐릭터 중 가장 바람직"
 '암수살인' 김윤석 "그간 맡은 형사 캐릭터 중 가장 바람직"
Posted : 2018-08-28 11:30
배우 김윤석이 영화 '암수살인' 속 배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암수살인'(감독 김태균)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김태균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윤석, 주지훈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암수살인'은 감옥에서 7건의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과 자백을 믿고 사건을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그린다.

김윤석은 이 영화에서 진념의 형사 형민 역을 맡았다. 살인범 태오의 진술만 믿고 마약수사대에서 낯선 형사과로 전출을 자처, 동료 형사들 사이에서도 외면 받으며 신원도 모르고 시체도 찾을 수 없는 피해자들을 추적해가는 인물이다.

이날 김윤석은 작품 속 맡은 역할을 소개하며 "그간 영화에서 형사 역할을 여러 번 했었는데 이번 작품 속 형사가 (제가 생각하는) 가장 바람직한 형사의 모습이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사건을 접근하는 방법이 굉장히 마음에 들었다고. 김윤석은 "국내 영화 속 형사의 모습 중 이런 모습은 처음 봤다"면서 "범인에 초점을 두고 하는 수사가 아닌 피해자를 초점에 둔다. 그것이 형사가 지녀야 할 덕목 아닌가 생각했다"고 언급했다.

영화는 오는 10월 관객과 만난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쇼박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