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메간 폭스, '장사리 9.15'로 韓 영화 첫 출연...종군 기자 役
메간 폭스, '장사리 9.15'로 韓 영화 첫 출연...종군 기자 役
Posted : 2018-08-24 13:56
할리우드 배우 메간 폭스와 김명민이 영화 '장사리 9.15'로 만난다.

24일 제작사 태원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메간 폭스와 김명민은 영화 '장사리 9.15'(가제, 감독 곽경택·김태훈, 제작 태원엔터테인먼트) 출연을 확정 지었다.

'장사리 9.15'는 1950년 9월15일 시행된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한 양동작전이었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린 이야기. 장사상륙작전은 학도병으로 구성된 772명이 문산호를 타고 장사리에 상륙하여 국도 제7호선을 봉쇄하고 조선인민군의 보급로를 차단하는 데 성공하고 철수한 작전이다. 영화 '극비수사' '친구' 곽경택, '아이리스2' '아테나: 전쟁의 여신' 김태훈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메간 폭스는 영화 '트랜스포머' 시리즈로 유명한 할리우드 배우. '죽여줘! 제니퍼' '원초적 본능 2015' '조나 헥스' '닌자터틀' 시리즈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동했다. 메간 폭스는 '장사리 9.15'에서 실존인물 마가렛 히긴스 역을 연기한다.

그가 연기 할 마가렛 히긴스는 뉴욕 헤럴드 트리뷴(New York Herald Tribune)지의 여성 종군기자로, 위험천만한 전장을 누볐으며 6.25 전쟁의 이면을 세계에 알리고 국제사회에 한국지원을 요청했던 전설적인 인물이다. 그는 1951년 6.25 전쟁의 참상을 담은 "War In Korea(한국 전쟁)"을 집필하며 여성 최초로 퓰리처상을 수상했다.

메간 폭스는 "시나리오 속 실존 인물인 마가렛 히긴스에 매료되었다. 다른 스케줄을 조정해서라도 꼭 참여하고 싶다"면서 "마가렛 히긴스를 재현하기 위해 다큐멘터리 등을 통해 캐릭터 분석에 몰두할 예정"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그는 오는 12월에서 내년 1월 중 촬영할 예정이다.

메간 폭스와 함께 호흡을 맞추는 배우는 김명민. 그는 한국전쟁 당시 학도병들을 살리기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운 실존인물 이명흠 대위 역을 연기한다.

이명흠 대위는 유격부대를 창설, '장사상륙작전' 임무를 받았으며, 애국심과 책임감으로 학도병들을 이끌고 작전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인물이다.

'장사리 9.15'는 10월 중순 크랭크인한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뉴시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