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미투 촉발' 아르젠토, 미성년 男배우와 '침대셀카'로 곤혹
 '미투 촉발' 아르젠토, 미성년 男배우와 '침대셀카'로 곤혹
Posted : 2018-08-23 17:24
이탈리아 감독 겸 영화배우 아시아 아르젠토(42)가 최근 불거진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를 부인한 가운데, 두 사람의 사생활 사진이 공개되며 또 한번 논란에 중심에 섰다.

미국의 연예매체 TMZ는 아르젠토가 미국 영화배우 겸 록 뮤지션 지미 베넷(22)과 함께 침대에 누워있는 사진을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침대 위에서 머리를 맞대고 누워있는 모습. TMZ는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두 사람이 성관계 후 찍은 사진이라고 설명했다. 사진과 함께 둘 사이 주고 받은 문자 메시지도 함께 공개했다. 해당 매체는 아시아 아르젠토 측 변호인에게 연락을 취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

앞서 지난 19일 뉴욕타임즈는 아르젠토가 2013년 봄 당시 17살이던 베넷을 캘리포니아주 한 호텔에서 성폭행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아르젠토의 나이는 37살이었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합법적으로 성관계에 동의할 수 있는 연령은 18세다.

뉴욕 타임즈에 따르면 아르젠토는 이 사실을 무마하기 위해 38만 달러(약 4억 2500만원)를 주고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지미 베넷은 아르젠토가 연출과 주연을 맡은 영화 '이유있는 반항'(2004)에서 그의 아들 역으로 출연했다.

이 보도에 대해 아르젠토는 완강히 부인했다. 아르젠토는 "완전히 날조된 기사다. 나는 결코 베넷과 성관계를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또한 "베넷에게 돈을 건넨 것은 성관계 때문이 아니라 협박 때문이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두 사람의 침대 셀카 공개로 새로운 국면이 펼쳐졌다.

특히 아르젠토는 지난해 10월 한 인터뷰에서 할리우드의 유명 영화 프로듀서 하비 와인스틴에게 성폭행 당했다는 사실을 앞장서 밝혔다. 전 세계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촉발시킨 인물이기에 더 큰 파장이 일고 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뉴시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