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썰전' 1일 2회 녹화 강행…북미정상회담·지방선거 결과 분석
'썰전' 1일 2회 녹화 강행…북미정상회담·지방선거 결과 분석
Posted : 2018-06-14 15:24
‘썰전’이 ‘6.12 북미정상회담’과 ‘6.13 지방선거’라는 정치적 빅이슈를 다루기 위해, 방송 하루 전 1일 2회 긴급 녹화를 진행했다.

그동안 평소 ‘썰전’은 월요일 녹화 후 목요일에 방송되어 왔지만, 12일과 13일 이어진 두 이슈를 다루기 위해 14일 방송 하루 전 사상 최초로 오전과 심야 2차례에 걸쳐 긴급 녹화를 진행했다.

13일 오전, 전날 이뤄진 북미정상회담을 분석하는 1차 녹화를 한 데 이어, 같은 날 저녁 지방선거 개표에 맞춰 당일 자정께 2차 녹화를 진행하며 ‘정치적 빅이슈’의 생생함을 전달하기 위해 박차를 가했다.

6.13 지방선거 분석과 관련해 유시민은 “2006년 참여정부 때와 비슷하다”며 “연속된 선거에서 완패했을 때 절망감을 알아요. 그래도 변화가 오잖아요”라고 평가했다.

이에 박형준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여당이 압승했다고 해서 이 결과가 다음 총선까지 그대로 갈 일은 없다“라며 ”이번 선거는 하나의 좋은 보수 혁명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서는 썰전 ‘제 4의 멤버’라고 칭할 수 있는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이 게스트로 출연해 토론의 열기를 더했다는 후문이다.

북미정상회담과 지방선거를 집중 분석한 JTBC 이슈 리뷰 토크쇼 ‘썰전’은 14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YTN Star 김아연 기자 (withaykim@ytnplus.co.kr)
[사진제공 = JTBC]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