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두문불출 김기덕 감독, 성폭력 주장 여배우·'PD수첩' 고소
 두문불출 김기덕 감독, 성폭력 주장 여배우·'PD수첩' 고소
Posted : 2018-06-03 11:24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폭로 이후 두문불출했던 김기덕(58) 감독이 법적 대응에 나섰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 감독은 여배우 A씨가 자신을 강제추행치상 등 혐의로 지난해 고소했다가 '혐의없음' 처분이 난 것과 관련, 최근 A씨를 무고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이와 함께 지난 3월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이란 제목의 보도물을 방영한 MBC 'PD수첩' 제작진과 이 프로그램에 출연해 김 감독의 성추행을 폭로한 A씨 등 여배우 2명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 대상에 포함했다.

A씨는 '뫼비우스'(2013) 촬영 중 김 감독이 성관계를 강요하거나 남성배우의 특정 신체 부위를 만지도록 했다며 지난해 8월 그를 고소했으나 검찰은 성폭행 관련 혐의를 모두 무혐의 처분했다.

김 감독은 A씨가 그 이후에도 'PD수첩'에 나와 본인을 '성폭행범', '강간범'으로 부르고 기존 주장을 반복하거나 다른 성폭력 의혹이 있는 것처럼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며 고소했다.

김 감독 측은 고소장에서 "가정을 가지고 있는 사람으로서 대중에게 부끄러운 일을 한 적이 없다고 말할 수는 없으나, 'PD수첩' 내용과 같은 '성폭행범'은 결코 아니다"라며 "악의적인 허위 사실에 기반한 무고, 제보, 방송제작으로 엄청난 피해를 입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감독은 'PD수첩' 보도 이후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잠적한 상태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NEW]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