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나혼자' 전현무, 17살 반려견 무한 사랑…지극정성 '개오빠'
'나혼자' 전현무, 17살 반려견 무한 사랑…지극정성 '개오빠'
Posted : 2018-05-11 09:03
'나 혼자 산다' 전현무가 반려견의 지극정성 '개오빠' 면모를 보였다.

11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기획 김구산 / 연출 황지영 임찬) 243회에서는 개오빠 전현무가 17살 반려견 또또의 건장검진을 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전현무는 자신의 여동생이나 다름없는 반려견 또또를 위한 하루를 보여줄 예정이다. 그는 나이가 들어 아픈 또또를 데리고 동물병원으로 향했는데, 또또를 소중하게 안고 수의사의 말을 경청하며 애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포착된 것.

특히 전현무는 검사 도중 계속해서 낑낑거리는 또또의 반응에 안절부절못하면서도 다정하게 눈을 맞추며 또또를 달랬다. 그는 또또를 걱정하는 마음에 “배가 너무 홀쭉하지 않아요?”와 같은 질문을 끊임없이 하고, 검사 장치가 아프지 않은지 테스트를 하는 등 전전긍긍한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전현무가 동물병원에서 다양한 치료방법을 배우며 집중력과 진지함을 풀가동하는 모습도 함께 공개돼 눈길을 끈다. 그는 수의사의 지도 아래 집에서도 직접 수액을 놓을 수 있는 법을 전수받고 직접 레이저 치료를 했다고 전해져 반려견에 대한 무한한 사랑에 감탄을 유발한다.

과연 전현무가 걱정한 또또의 건강검진 결과는 어떨지 또또를 향한 그의 정성 가득한 셀프 치료는 11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YTN Star 김아연 기자 (withaykim@ytnplus.co.kr)
[사진제공 = MBC '나 혼자 산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