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스위치' 장근석 "1인 2역, 연기하며 희열 느낀다"
 '스위치' 장근석 "1인 2역, 연기하며 희열 느낀다"
Posted : 2018-04-25 16:03
배우 장근석이 드라마 '스위치' 속 맡은 1인 2역 캐릭터에 대해 애정을 드러냈다.

25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홀에서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 연출 남태진, 이하 '스위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장근석, 한예리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스위치'는 천재 사기꾼 사도찬(장근석 분)이 백준수(장근석 분) 검사 역할을 대행하며 불법을 저지르는 권력층과 적폐세력을 통쾌하게 소탕하는 사기 활극이다.

극 중 장근석은 사기꾼 사도찬과 검사 백준수 두 캐릭터를 연기한다. 사기꾼 기질을 타고난 그는 검사 오하라(한예리 분)를 만나 검사를 사칭하라는 제안을 받는다.

이날 장근석은 '스위치' 속 인물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요즘 드라마에서 1인 2역에 도전하는 배우나 작품이 처음은 저희 유일한 건 아니다, 다만 표현함에 있어서 두 배의 생각과 고민들을 많이 하게 되는, 그런 작품임에는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런 연기에 대한 고민이 오히려 촬영을 즐겁게 만든다며 웃었다. 장근석은 "구체적으로 설명하면 사도찬은 브라운관에서 보는 네모 각 속 마지막 모서리까지 다 활용할 수 있는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천재적 사기꾼이기 때문에 움직임 역시 동물적이기보다는 계산적"이라면서 "캐릭터를 움직임으로 표현하는 것에 있어서 굉장히 큰 희열을 느낀다"고 이야기했다.

반면 백준수는 사도찬과 완벽히 대비되는 캐릭터. 장근석은 "동작도 절제가 돼있고 목소리 톤이나 표정이나 이런 것들이 동물적이라기보단 정직한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사도찬 때에는 뛰어노는 반면, 백준수 때는 거의 말을 안 할 정도로 저 자신도 절제됐다. 1인 2역을 소화하는 것이 힘든 것도 사실이다. 동시에 정말 재밌다. 이 드라마를 하는 이유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SB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