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X맨·패떴·런닝맨' 조효진PD "'범바너' 완성도 가장 만족"
 'X맨·패떴·런닝맨' 조효진PD "'범바너' 완성도 가장 만족"
Posted : 2018-04-17 08:30
한국에서 최초로 시도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범인은 바로 너'(연출 조효진, 장혁재, 김주형). 다시 말해 이는, 공개와 동시에 한국을 넘어 전 세계 190개국 1억 명 이상의 가입자 앞에 선보이게 된다는 뜻이다.

넷플릭스 측은 한국에서 유행하는 관찰 장르가 아니라는 점에 높은 점수를 줬고, 최대한 제작진의 자율성을 보장했다고. 추리 장르와 구성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2회씩 순차 공개라는 파격적인 방식까지 제안했다.

제작진 또한 세심한 노력으로 완성도를 높여 이에 보답했다. 글로벌 예능이라는 숙명을 안고 제작된만큼 기존 한국 예능의 문법으로 제작할 수는 없었을 터. 우선 한국 예능에서 빼 놓을 수 없는 자막을 대폭 축소했다. 자막 번역 시스템을 갖췄지만 몰입도를 높이기 위해 오디오와 이미지의 활용을 극대화 했다.

"자막이 많지 않고 색깔도 거의 없어요. 김주형 PD와 그 부분에 대해 고민을 진짜 많이 했죠. 편집을 하다보면 간단히 자막으로 설명하고 넘어가고픈 유혹이 많은데, 가능하면 그림과 오디오로 설명을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있었어요. 물론 추리라 그것만으로 설명하긴 쉽지 않지만, 자막은 보조적인 수단으로 제한했죠. 대신 CG를 적절히 사용했어요."

 'X맨·패떴·런닝맨' 조효진PD "'범바너' 완성도 가장 만족"

드라마나 영화가 아닌 예능에서 오로지 프로그램을 위한 음악(OST)을 자체 제작한 것도 이례적이다. 이는 190개국 저작권 통과를 위한 피할 수 없는 선택이기도 했다.

"또 어려웠던 게 190개국과 저작권을 모두 해결해야 하기 때문에, 팝이든 가요도, 사용할 수 있는 음악이 거의 없거든요. 그래서 아예 '범인은 바로 너'를 위한 음악을 따로 제작했습니다. '명량'과 '검은 사제들' OST 작곡에 참여한 정지훈 음악감독이 음악을 만들었어요. 또 다이나믹 듀오가 서브 타이틀곡을 불렀죠."

많은 이들이 이번 '범인은 바로 너'의 의미를 한국 예능과 출연진의 글로벌 진출에서 찾기도 하지만, 제작진은 보다 완성도를 높힐 수 있는 사전제작 시스템에 의미를 뒀다.

"15년간 예능을 하면서 과연 제가 정말 마음에 들게 해서 방송에 낸 게 얼마나 될까요? 기존 지상파 시스템에서는 편집이 좀 마음에 안 들어도 방송 시간이 되면 낼 수밖에 없잖아요. 지금도 부족함은 있겠지만, 여태껏 했던 작업 중 완성도 면에서는 가장 만족도가 높아요."

넷플릭스와 협업이 제작진에게 남긴 가장 큰 가치는, 한국의 예능 판도를 넘어 더 넓은 시야로 기획할 수 있다는 점이다.

"'범인은 바로 너'의 경우 전형적인 한국에서 유행하는 예능 코드(관찰 예능)가 아니라서 좋았다고 하더라고요. 제가 잘 할 수 있는 장르가 아니기도 하거니와, 트렌드를 따르지 않고 저 나름의 시도를 해 볼 수 있다는 게 좋았어요. 유재석 씨도 이에 공감해 함께 했던 거고요. 가능하다면 그런 시도들을 계속 해보고 싶어요."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YTN Star 김아연 기자 (withaykim@ytnplus.co.kr)
[사진제공 = 컴퍼니 상상, 넷플릭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