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흥국 성추행' 추가 폭로 A씨 "후회 된다" 사과 문자
 '김흥국 성추행' 추가 폭로 A씨 "후회 된다" 사과 문자
Posted : 2018-04-16 17:26
가수 김흥국의 성추행 의혹을 추가 폭로한 A 씨가 김흥국 측에 사과의 뜻을 내비친 것으로 밝혀졌다.

16일 YTN Star 취재 결과, A 씨는 최근 대한가요협회 한 관계자를 통해 김흥국 측에 '힘들다', '후회스럽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 등의 내용이 담긴 문자를 세 차례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A 씨는 김흥국의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것과 관련 "누군가의 지시로 인한 충동적인 행동이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신을 김흥국의 지인이라고 밝힌 A 씨는 앞서 4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2002년, 2006년, 2012년 김흥국이 축구 대표팀을 응원하는 자리에서 함께 있던 여성에게 성추행을 시도했다"고 폭로했다. 또 2012년 본인이 운영한 카페 아르바이트생을 추행했다고도 주장했다.

A 씨는 당시 "도의적으로 너무 힘들었다. 김흥국에게 실망해 전화도 받지 않고 몇 번이나 인연을 끊으려 했다. 이건 아닌 것 같았다"고 폭로 이유를 밝혔다.

이와 관련 김흥국은 "(추가 폭로 내용은) 사실무근이며 지인 A 씨가 누구인지 짐작이 간다. 개인의 이해관계와 감정에서 나를 무너뜨리려고 나온 음해"라고 반박, 법적 대응을 시사한 바 있다.

한편 김흥국은 지난달 21일 자신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B 씨로부터 강간·준강간·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피소됐다. 지난 5일 경찰의 소환 조사에 응한 김흥국은 "성폭행은 없었다. 내가 그렇게 세상을 산 사람이 아니다. 사실무근이며 허위사실이다"며 강하게 혐의를 부인했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 = YTN Star 김태욱 기자(twk557@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