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G 측 "지드래곤 위문편지에 부대 업무 마비…자제 부탁"
YG 측 "지드래곤 위문편지에 부대 업무 마비…자제 부탁"
Posted : 2018-03-10 15:40
지드래곤 측이 팬들에게 긴급 공지글을 전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10일 공식 SNS에 공지문을 올리고 "지드래곤이 여러분들의 따뜻한 성원 속에 몸 건강히 훈련에 임하고 있다"면서도 "너무 많은 양의 위문편지로 부대 내에서 난처한 처지에 놓여 당부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현재 신병교육대 위문편지 이메일 계정에는 지드래곤에게 쏟아지는 편지 때문에 부대 업무가 마비된 상태"라며 "지드래곤의 원활한 훈련소 생활을 위해 특별히 헤아려주시고 위문편지를 조금만 자제해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드래곤은 지난달 27일 현역 입대했다. 강원도 철원에 위치한 육군 3사단 백골부대 신병교육대에 입소, 기초 군사 훈련을 받고 있다.

■이하 YG엔터테인먼트 공지글 전문

YG엔터테인먼트에서 지드래곤 팬 여러분께 긴급히 알립니다.

지드래곤은 지난달 27일 대한민국 남성으로서 육군 현역 복무를 시작했습니다. 여러분들의 따뜻한 성원 속에 몸 건강히 훈련에 임하고 있습니다.

다만 너무 많은 양의 위문편지로 지드래곤이 부대 내에서 난처한 처지에 놓여 한 가지 당부의 말씀을 드립니다.

현재 신병교육대 위문편지 이메일 계정에는 지드래곤에게 쏟아지는 편지 때문에 부대 업무가 마비된 상태라고 합니다. 이메일을 출력해서 훈련병들에게 나눠주고 있는데 A4 용지, 프린터 잉크가 계속 동이 날 정도라고 합니다. 과부화로 인해 물량 수급에 차질을 빚으면서 동료 훈련병들도 위문편지를 받아야 하는데 원활하지 못한 경우가 발생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일이 반복되면서 지드래곤은 주변 전우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커지고, 편지를 보내주신 분들에게도 글을 전부 다 읽지 못 하여 또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합니다.

생소한 환경에서, 팬 여러분들의 응원과 걱정해주시는 마음은 무척 힘이 되고 고마운 일입니다. 하지만 지드래곤의 원활한 훈련소 생활을 위해서 특별히 헤아려주시고, 위문편지를 조금만 자제해주신다면 감사드리겠습니다.

끝까지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 = YTN Star 김태욱 기자(twk557@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