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재영 성추행 피해자 "한재영, '다신 안 그러겠다'고 사과해"
한재영 성추행 피해자 "한재영, '다신 안 그러겠다'고 사과해"
Posted : 2018-03-05 09:59
극단 신화 대표와 배우 한재영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고백한 연극배우 박 모씨가 한재영의 사과 내용을 공개했다.

박 모씨는 5일 자신의 SNS에 "결론은 김영수 대표에겐 아직 사과 받지 못했고, 한재영 배우에게는 직접 사과받았다"며 "생각보다 미투 운동을 통해 용기로 지지해주시는 분들이 많아서 감사했다"고 밝혔다.

이어 "연신 기사가 뜨고 점점 많은 사람의 관심이 한재영 한 사람을 향한다는 게 겁도 났다.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는데..."라고 한 뒤 "저는 3월 5일 06시쯤 한재영 배우와 통화를 했고 사과를 받았다"고 이야기했다.

박 모씨는 "한 시간 넘게 통화하며 제가 아팠던 것 얘기하며 울었고, 한재영 배우도 울며 미안하다고 얘기했다"라며 "한재영 배우는 다시는 다른 사람에게도 그런 행동할 일 없다고 직접 얘기했다. 그땐 본인도 어렸다며...그리고 오늘 사과문을 올리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혹시 모를 태세전환에 대비해 녹음 해놓았고 한재영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예정대로 사과문을 올리면 전화통화 내용을 공개할 생각이 없다"며 "저도 이젠 한재영에 대한 일은 털고 웃으면서 살고 싶고 그가 열심히 연기하는 모습을 봐도 이젠 아플 것 같지 않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가해자인 김 대표에게는 "김영수 대표에겐 몇 달을 걸친 성추행과 압박으로 많이 고통 받았다"며 "한재영 배우가 유명해서 그런지 묻히고 말았다. 저는 그 이후 얼마 가지 않아 연극을 그만두었고 만약 그만두지 않았다며 이 일을 고발하지 못했을 것 같다"고 토로했다.

앞서 지난 4일 박 모씨는 자신의 SNS에 극단 신화 대표이자 연출가 김영수와 한재영을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한 뒤 그들에게 당한 성추행을 폭로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 (jhjdhe@ytnplus.co.kr)
[사진출처 = 뉴시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