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궁합' 이승기 "스크린 속 내 얼굴, 어색하고 신기해"
 '궁합' 이승기 "스크린 속 내 얼굴, 어색하고 신기해"
Posted : 2018-02-21 16:47
"스크린에 나오는 내 얼굴, 어색하고 신기했다."

배우 이승기가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궁합'(감독 홍창표, 제작 주피터필름) 언론시사회 후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소감을 밝혔다.

이날 이승기는 "두 번째 영화다. 아직 영화에 대해서 잘 모른다. 스크린에 나오는 얼굴이 어색하기도 하고 신기하다"면서 "많은 분들이 (노력해서) 완성도 있게 만들었다"고 작품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또한 "젊은 배우들끼리 재밌게 호흡을 맞췄다"며 "액션신도 있었고, 고생했던 신도 많았다. 한 영화 안에서 버라이어티하게 많은 것을 찍었다. 즐거웠다"고 말했다.

극중 이승기는 자신의 사주팔자도 모르면서 남의 운명을 읽는 조선 최고의 역술가 서도윤 역을 맡았다.

'궁합'은 조선 최고의 역술가 서도윤(이승기)이 혼사를 앞둔 송화옹주(심은경)와 부마 후보들 간의 궁합풀이로 조선의 팔자를 바꿀 최고의 합을 찾아가는 역학 코미디다. '관상' 제작사 주피터필름의 역학 3부작 '관상' '궁합' '명당' 중 두 번째 작품이다.

오는 28일 개봉.

YTN Star 조현주 기자 (jhjdhe@ytnplus.co.kr)
[사진출처 = CJ엔터테인먼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