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마약 혐의' 정석원, '킹덤' 하차 NO...제작사 측 "분량 최소화"
'마약 혐의' 정석원, '킹덤' 하차 NO...제작사 측 "분량 최소화"
Posted : 2018-02-14 12:08
마약 투약 혐의로 불구속된 배우 정석원이 드라마 '킹덤' 촬영을 이어나간다.

14일 오전 '킹덤' 측은 "촬영에 박차를 가하던 중, 실망스러운 소식을 접했다"고 말문을 뗐다.

이어 정석원의 향후 촬영 일정과 관련해 "이번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해, 해당 배우의 촬영분량과 최종 작품의 분량은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정석원은 드라마 하차 없이 예정된 촬영을 진행한다.

앞서 정석원은 지난 8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마약 투약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그는 이달 초 호주 멜버른에 있는 클럽에서 친구들과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후 정석원은 9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동종전과가 없고, 단순 투약만 확인되는 점, 공인으로서 주거가 일정한 점을 감안해 그를 석방조치했다.

이에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정석원은 수사 과정에서 혐의 사실을 인정하고 성실히 조사 받았으며 초범인 점을 감안해 불구속 수사로 석방 되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석원은 한번의 잘못된 선택으로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 드려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소중한 가족들에게 상처를 준 것에 대해 깊이 뉘우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석원이 촬영 중인 '킹덤'은 '시그널'의 김은희 작가와 '터널' 김성훈 감독이 의기투합한 기대작.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업체 넷플릭스를 통해 올해 공개될 예정이다. 류승룡, 주지훈, 배두나가 출연한다.

다음은 '킹덤' 측 공식입장 전문

촬영에 박차를 가하던 중, 실망스러운 소식을 접했습니다.

이번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해, 해당 배우의 촬영분량과 최종 작품의 분량은 최소화할 계획이며, 예정된 '킹덤'의 촬영은 계속해서 진행될 예정입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뉴시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