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태연, 이하이 '한숨' 무대에 "토닥토닥 해주고 싶었다"
태연, 이하이 '한숨' 무대에 "토닥토닥 해주고 싶었다"
Posted : 2018-01-12 14:01
가수 태연이 이하이의 故종현 추모 무대에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태연은 지난 11일 제32회 골든디스크 시상식이 끝난 뒤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라이브에서 이날 시상식 관련 이야기를 꺼냈다.

특히 태연은 이하이의 무대를 언급했다. 골든디스크에서 이하이는 故종현이 작사·작곡한 '한숨'으로 추모 무대를 꾸몄고, 무대를 소화하던 중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 무대에 대해 태연은 "이하이 양 무대 너무 잘 봤다. 노래할 때 제가 도움이 돼주고 싶었는데, 그 순간에 거리가 너무 멀게 느껴지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토닥토닥 해주고 싶었다"며 "너무 멋지게 잘해줘서 내가 다 고맙고, 수고 많았다. 오랜만에 보니 (이하이가) 더 예뻐졌더라"고 덧붙였다.

한편 태연은 이날 골든디스크 시상식에 참석해 솔로 가수로, 또 소녀시대 대표로 트로피를 받았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출처 = 뉴시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