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제는 얼굴 알릴 때…장덕철 "'유스케' 출연 하고파"
 이제는 얼굴 알릴 때…장덕철 "'유스케' 출연 하고파"
Posted : 2018-01-12 09:35
그룹 장덕철(장중혁, 덕인, 임철)은 음악으로써 팬들과의 호흡을 중요시했다. 그러면서도 지금껏 해보지 못한 방송을 통해 개인 역량을 드러내고 싶어 했다. 야무진 '꿈과 야망'이 있는 그룹이었다.

11일 YTN Star와 이야기를 나눈 장덕철은 자신들의 무대를 넓혀가고 싶어 했다. 장덕철은 햇수로 4년째.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에 위치한 한 스튜디오에서 매년 2~3번 정도 공연을 펼친다. 오로지 자신들의 음악을 사람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마음에서다. 이 활동은 앞으로도 계속될 거라고 말했다.

물론 여기서 만족할 수는 없는 법. 멤버 덕인은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유스케')에 꼭 나가고 싶다. 평소 유희열 선배님 감성을 좋아한다. 특히 그분만의 가사 무게감이 있다. 존경스럽다"고 했다. 이 의견엔 다른 멤버들도 강하게 동의했다.

이어 장중혁은 또한 "'유스케'에 나가고 싶은 마음이 크다. 기회가 된다면 그곳에서 대중에게 보여드리지 못했던 보컬을 보여드리고 싶다"면서 "사실 김건모 선배님을 롤모델로 삼고 있다. 왜소한 체구지만 무대에서만큼은 거대해 보이는 그런 힘을 갖고 계신다. 그분만의 아우라가 있다. 그런 보컬을 꿈꾼다"라고 말했다.

장중혁의 멘트에 덕인은 "(장)중혁이가 메인보컬인 만큼 고음이 아주 잘 올라간다. 이전에 약속을 한 적이 있다. 중혁이 생일 때 가장 높으면서 자연스러운, 끝을 볼 수 있는 곡을 작곡해 선물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장덕철의 음악은 이제 시작이다. 덕인은 "빠르면 3월 미니로 새 앨범을 계획 중이다. 지금도 꾸준히 곡 작업 중이다"면서 "팀내 유닛 곡도 생각 중이다. 세 멤버들 간 2인 듀엣으로 음악을 만들어볼 계획"이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한편 장덕철은 지난해 11월 '그날처럼'을 발표, 입소문을 통해 차트 역주행에 성공했다.

 이제는 얼굴 알릴 때…장덕철 "'유스케' 출연 하고파"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제공 = 리메즈엔터테인먼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