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타히티' 미소, 팀 탈퇴 지수 저격 글 "가식적인 거짓말 끔찍해"
'타히티' 미소, 팀 탈퇴 지수 저격 글 "가식적인 거짓말 끔찍해"
Posted : 2017-12-16 09:18
걸그룹 '타히티'의 멤버 미소가 최근 팀을 탈퇴한 지수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미소는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수에 대한 장문의 글을 올리고, 일본 콘서트 며칠 전 예고도 없이 연락이 두절됐으며, 아파서 입원해있다고 했는데 자꾸 여기저기서 봤다는 이야기들이 들린다고 폭로했다.

미소는 "타히티가 그만두고 싶고, 회사가 나가고 싶었던 거라면 정정당당하게 위약금 내고 나갔어야지"라며 "아무것도 모르고 널 위로하는 사람들과 순진한 팬들이 안쓰럽고 내가 더 죄송하다"고 적었다.

이어 "우울증과 공황장애로 하루라도 약을 안 먹으면 과호흡으로 고통스러워하는 멤버를 몇 년째 가장 가까이에서 보고 지냈으면서 감히 공황장애라는 단어를 이용하다니"라며 "가식적인 거짓말이 더 끔찍하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미소는 "우린 불과 며칠 전까지만 해도 막연히 지수가 다시 타히티로 돌아오기만을 기다리던 바보 같은 사람들일 뿐"이라며 "이제 진짜 상처받은 사람이 누구인지 아시겠느냐"고 반문했다.

앞서 지수는 지난 8일 자신의 SNS를 통해 팀 탈퇴 소식을 알렸다. 타히티는 지난 2012년 5인조로 데뷔했으며, 지수 탈퇴 이후 4인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이하 타히티 미소 입장글 전문

일본 콘서트 일정 불과 며칠 전, 아무런 예고도 없이 연락이 두절 된 너. 누구의 연락도 받지 않고 영문도 모른 채 우린 팬들과 약속을 지키기위해 출국 당일 날까지 날 밤을 새가며 네명 동선으로 다시 맞춰 연습을 했지. 그 후로 몇 달이 지나도 너에대한 자세한 소식은 알 길이 없었어. 계속 먼저 연락해봐도 언제쯤 다시 돌아올테니 조금만 더 기다려달라는 등 제대로 된 상황 설명 하나 없이 단체 대화방 마저 나가버린 너. 바보같은 회사에서는 니가 아파서 입원해있으니 힘들어도 조금만 더 고생하고 기다리재.
근데... 넌 입원해있다는데 자꾸 여기저기서 널 봤다는 이상한 얘기들이 너무 자주들려. 그 상황에 우리는 어떻게 대응해야 했을까. 그저 함께했던 멤버고 믿었던 멤버니까 의심하지않고 계속 믿고 기다리는게 맞았을까.
타히티가 그만두고싶고, 이 회사가 나가고싶었던거라면 정정당당하게 위약금내고 나갔어야지.
우울증과 공황장애로 하루라도 약을 안먹으면 과호흡으로 고통스러워하는 멤버를 몇년째 가장 가까이에서 보고지냈으면서 니가 감히 공황장애라는 단어를 이용해? 끔찍했다고? 너의 그 가식적인 거짓말이 더 끔찍해.. 아무 것도 모르고 널 위로하는 사람들, 우리 순진한 팬들이 그저 너무 안쓰럽고 오히려 내가 더 죄송해... 그저 의리 하나때문에 남아있는 우리 타히티 멤버들, 회사 식구들.. 처음부터 다 계획 된 일이란 걸 꿈에도 상상 못하고.. 그저 믿고.... 우린 불과 며칠 전까지만해도 막연히 지수가 다시 타히티로 돌아오기만을 기다리던 바보같은 사람들일 뿐이에요.
그녀가 sns에 올린 글 하나와 기자분들이 ‘타히티 지수 탈퇴’를 만든거에요.
이제 진짜 상처받은 사람이 누구고, 위로받아야 할 사람이 누군지.. 아시겠어요...?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출처 = 타히티 미소 인스타그램]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