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반드시 잡는다' 백윤식X성동일 두 베테랑의 반전 스릴러가 온다 (종합)
 '반드시 잡는다' 백윤식X성동일 두 베테랑의 반전 스릴러가 온다 (종합)
Posted : 2017-11-21 17:44
연말 극장가를 사로잡을 명품 중년 콤비가 온다. 배우 백윤식과 성동일이 함께 미제사건 추적에 나선 것. 두 사람의 명품 연기를 오롯이 담은 '반드시 잡는다'가 흥행도 반드시 잡을 수 있을까.

21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반드시 잡는다'(감독 김홍선, 제작 AD406) 언론배급 시사후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김홍선 감독을 비롯해 백윤식, 성동일, 김혜인, 조달환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반드시 잡는다'는 30년 전 미제사건과 동일한 수법의 살인이 또다시 시작되자, 동네를 잘 아는 터줏대감과 사건을 잘 아는 전직 형사가 촉과 감으로 범인을 쫓는 미제사건 추적 스릴러 영화다.

영화 '끝까지 간다'로 흥행에 성공한 제작사 AD406의 신작이자 영화 '공모자들' '기술자들'의 김홍선 감독의 연출작으로 일찍이 화제를 모았다.

 '반드시 잡는다' 백윤식X성동일 두 베테랑의 반전 스릴러가 온다 (종합)

영화는 코미디와 스릴러를 고루 버무린 결과, 전에 없는 색다른 재미를 안긴다. 스릴러에 코미디를 접목한 의도에 대해 김홍선 감독은 “전작들과 다르게 가기 위해 주목한 점은 ‘정서’였다. 심덕수와 박평달의 정서를 영화가 전반적으로 따라가기에 건조하게 가면 힘들 거라고 생각했다. 코미디는 이를 상쇄하는 역할이었다”고 설명했다.

동시에 그는 "코미디라는 장르로 배우 분들이 가지고 있는 본연의 느낌을 살릴 수 있다고 생각했다. 예상대로 배우들이 정말 잘 살려주셨다. 스릴러 느낌과 코믹한 느낌이 잘 어우러진 것 같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71살의 나이에도 압도적인 존재감을 뽐낸 백윤식은 아리동에서 평생 살아와 동네 구석구석을 알고 있는 터줏대감 심덕수 역을 맡았다. 백윤식은 극중 액션 연기에 대해 "본능적인 액션을 했다. 자기 방어 수준이다. 전작들을 보면 일당백하는 액션이었는데, 이번에는 액션이라고 말하기도 애매하다. 생활 액션이다"고 말하며 웃었다.

그러면서 "사실 촬영 상황이 좀 극한이었다. 당시에는 힘들었지만 결과를 갖기 위해서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헤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극중 성동일은 반전을 이끄는 전직 형사 박평달 역을 맡았다. 이날 성동일은 연기하는 데에 있어서 느낀 애로사항을 전했다. 성동일은 "본래 캐릭터가 가진 설정을 없애고 그냥 한 번에 가자고 생각했다. 그래서 가성도 쓰고 진성도 쓰고 걸음도 털레털레 걸어보고 별 짓을 다했다. 감독님이 잘 잡아줘서 한 톤으로 유지된 것 같다"고 말했다.

 '반드시 잡는다' 백윤식X성동일 두 베테랑의 반전 스릴러가 온다 (종합)

아무도 모르게 사라져버린 아리맨션 205호 세입자 김지은 역을 맡은 김혜인은 이번 영화가 첫 스크린 데뷔작. 김혜인은 "사실 저는 선생님들과 촬영하는 것 자체만으로도 영광이었다. 선생님들께서 '이 영화를 찍었으니 다른 영화는 잘 찍을 수 있을 거다'라고 해 주셔서 많이 힘이 됐다. 영화 속 장면 때문에 한동안 빗소리만 들어도 많이 힘들었던 거 같은데 참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홍선 감독은 중년인 백윤식, 성동일을 주연으로 내세운 영화를 찍은 것에 대해 부담은 없었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70년대 할리우드에서 히치콕 감독이 젊은 배우 캐스팅이 유행하던 시절 중년 배우들을 캐스팅했던 예를 들어 "선배님들과 영화를 한 게 의미있는 일이라고 생각했다"며 두 중년 배우가 펼친 영화 속 브로맨스에 대한 기대를 부탁했다.

중년 배우들의 꽉 찬 존재감과 반전이 매력인 '반드시 잡는다'는 오는 29일 개봉.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NEW]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