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워너원 측 "멤버들 첫 정산, 추가 광고+행사 미포함"
워너원 측 "멤버들 첫 정산, 추가 광고+행사 미포함"
Posted : 2017-11-14 10:09
그룹 워너원 측이 멤버들의 첫 정산 금액에 대해 입을 열었다.

워너원 측 관계자는 14일 YTN Star에 "워너원 멤버들이 받은 첫 정산금 1억 5천만 원은 데뷔 후 초반 찍었던 광고 수익일 뿐이다"면서 "해당 광고 이후 팬미팅이나, 행사, 광고 등 많은 스케줄을 소화했는데 아직 정산되지 않았다. 1억 5천만 원 이외에 추가적으로 받을 수익이 남아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멤버마다 (정산 수익에) 차이가 있을 수 있다. 공식적으로 누가 더 많이 받을 것이라고는 말해드릴 수 없다"라며 말을 아꼈다.

멤버들이 받은 정산금 1억 5천만 원은 계약 내용과 같이 소속사와 나눠 갖게 된다.

앞서 이날 오전 한 매체는 관계자들의 말을 빌려 워너원이 최근 첫 정산을 받았으며, 워너원 멤버 11명의 소속사들이 각각 멤버 한 명당 1억 천만 원 이상의 금액을 정산받았다고 보도했다.

한편 워너원은 13일 프리퀄 리패키지 앨범을 발표, 각종 음원차트 1위를 석권하는 등 '괴물 신인'의 면모를 드러내고 있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 = YTN Star 김태욱 기자(twk557@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