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북한 권력 1호가 남한으로 넘어왔다.. '강철비'의 상상력
북한 권력 1호가 남한으로 넘어왔다.. '강철비'의 상상력
Posted : 2017-11-13 09:13
강렬하게 터질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 '강철비'가 영화의 전말이 밝혀질 공식 시놉시스를 공개한다.

영화 '강철비'는 북한 내 쿠데타가 발생하고, 북한 권력 1호가 남한으로 긴급히 넘어오면서 펼쳐지는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다. 이번에 공개된 시놉시스는 대한민국 현 상황과 그 이후의 상황까지 내다본 것 같은 양우석 감독의 날카로운 통찰력과 예지력으로 탄생한 영화를 기대케 한다.

'강철비'의 스토리는 쿠데타로 치명상을 입은 북한의 권력 1호가 남한으로 넘어왔다는 전대미문의 사건과 함께 시작된다. '강철비'의 시발점은 트럼프의 대통령 당선과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예언했었던 영국 유명 예언가 크레이그 해밀튼 파커가 실제 언급한 2017-2018 '북한 쿠데타'설과 시기상 일치하며 더욱 주목 받고 있다.

쿠데타 이후 북한 최정예요원 엄철우(정우성)가 어떻게 북한 권력 1호와 함께 남한으로 넘어오게 됐는지, 그리고 남한 외교안보수석 곽철우(곽도원)가 전쟁을 막기 위해 엄철우와 손을 잡을지 기대감을 고조 시킨다. 더불어 북한의 선전포고와 남한의 계엄령 선포가 영화 속에서 어떤 갈등과 긴장감을 유발시킬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강철비'는 천만 영화 '변호인'을 탄생시킨 양우석 감독의 탄탄한 연출 아래 정우성, 곽도원, 김갑수, 김의성, 이경영, 조우진 등이 합류해 한국 영화 사상 최초로 핵전쟁 시나리오를 그려내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 (jhjdhe@ytnplus.co.kr)
[사진출처 = NEW]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