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음저협, '미분배 저작권료' 작가들에 공식사과 "사태 해결 최선"
한음저협, '미분배 저작권료' 작가들에 공식사과 "사태 해결 최선"
Posted : 2017-10-13 20:55
(사)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윤명선, 이하 한음저협)가 저작권료 미분배 건 관련, 입장을 내놓았다.

한음저협은 "12일 유은혜 의원이 지적한 드라마 및 예능 음악 작가들의 저작권료 미분배 건과 관련해 대대적인 자체조사를 실시한 결과 분배가 보류된 비용은 대략 최대 5억 5천만 원 가량이고, 천여 편에 이른다"며 "이에 대한 신속한 처리를 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한음저협은 "아직도 방송국 측이 협회에 제출하지 않은 자료들이 있어 문제 해결을 위해 방송국 측과 면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자료 미제출 등 고질적인 문제가 우선 해결되어야 정확한 분배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천여 편 중 자료가 확보된 300여 편은 분배편성이 이미 완료되어 사용료를 올해 11월까지 모두 지급할 예정이며, 나머지 편은 방송국 측에 자료 제출을 강력히 요청하여 자료를 확보한 후 작가님들에게 모두 분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음저협 윤명선 회장은 "본 사안과 관련해 협회장으로서 작가님들께 고개 숙여 사과를 드리는 바이며, 공청회 및 위원회를 열어 방송국으로부터 큐시트 등 분배 자료 제공을 원활하게 받을 수 있는 방안들을 모색하는 한편, 방송 편성표를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자체 디지털 시스템을 개발하도록 전산팀에 천명한 상태다"라고 밝혔다.

윤 회장은 또 "작가들의 권익 보호에 관심을 가지고 지적해주신 유은혜 의원님께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남은 5개월여 임기 동안 협회의 아날로그적인 문제점을 모두 개선하고 디지털 시스템을 확립함으로써 임기 마지막 과제를 잘 마무리하고 아름다운 퇴장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음저협은 본 사안과 관련해 오는 16일 오후 tvN 종영 드라마 '미생' 작가들과 만남의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출처 = 뉴시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