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아오이 유우, '부산 찾은 청순미 끝판왕'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0-13 10:10
배우 아오이 유우가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행사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화려하게 수놓았다.

장동건과 윤아가 사회를 맡은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는 배우 신성일, 안성기, 손예진, 문소리, 조진웅, 윤계상, 송일국, 이정진, 김래원, 문소리, 이정진, 권해효 등 한국 배우들이 레드카펫을 밟았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부터 21일까지 10일간 영화의전당, CGV 센텀시티,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장산)에서 진행된다. 개막작은 '유리정원'(감독 신수원), 폐막작은 '상애상친'(감독 실비아 창)이다.

YTN Star 김태욱 영상 기자(twk557@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