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故 김광석 부녀 사망 의혹' 서해순 "동거남, 아무런 관계 아냐"
 '故 김광석 부녀 사망 의혹' 서해순 "동거남, 아무런 관계 아냐"
Posted : 2017-10-12 10:44
가수 故 김광석의 아내 서해순 씨가 또 한 번 방송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이날 서 씨는 동거남과의 관계에 대해 "아무런 관계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11일 방송된 TV조선 탐사 보도 프로그램 '세7븐'에서는 故 김광석-서연 부녀의 사망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서 씨가 출연해 이영돈 PD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세7븐'은 해당 의혹과 관련, 서 씨의 행적들을 추적했다. 어렵게 서 씨와 닿은 이 PD는 먼저 서 씨의 입장을 듣는데 집중했다. 서 씨는 "발달 장애를 앓는 딸을 교육하기 위해 헌신해왔다. 그것은 당시 내 주변 장애우 부모들이나 주변인들 모두 아는 사실이다"라고 입을 열었다.

듣고 있던 이 PD는 "그런데 왜 서연 양의 죽음을 알리지 않으셨습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서 씨는 "나중에 때가 되면 알려질 것이라고 생각했다. 또 서연이가 사망 후 나는 하와이로 이동했고 그곳에서 가게를 여느라 정신이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날도 어김없이 서 씨는 정신이 없었다라는 말을 꺼내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서연 양의 사망에 대해 유기치사라는 말도 나오고 있는 상황. 이에 서 씨는 "나는 '유기치사'라는 단어를 모른다"며 "사망 당일에도 서연이는 학교에 등교했다. 해당 중요학교 생활기록부에도 남아 있다. 또 사망 이틀 전 이비인후과에 직접 데리고 가기도 했다. 당시 의사는 서연이 상태를 보고 감기라며 약만 먹이면 괜찮다고 처방했다"라고 말했다. 유기치사라는 의혹에 반박한 셈이다.

그러면서 당시 서연 양의 사망 현장을 설명했다. 서 씨는 "나는 방에 있었다. 서연이는 아저씨(동거남)와 함께 있었는데 물을 달라고 했다고 하더라. 나도 밖으로 나가보니 애(서연)가 힘없이 쓰러져 있었다. 의식이 없는 것처럼 보여 바로 119에 신고했다. 119는 오기까지 약 15~20분 정도 걸렸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저씨(동거남)가 계속해서 인공호흡을 시도했다. 구급대원이 도착해 곧바로 데리고 갔지만 가는 도중에는 별말 없이 이동하기만 했다. 서연이를 살리기 위해 할 수 있는 조치는 모두 다 했다. 이런 것들이 당시 의무기록서에 모두 나와 있을 것이다"라고 했다.

서 씨는 서연 양의 사망에 부검을 허락했다. 서 씨에 따르면 당시 경찰이 여러 의심받을 정황이 있을 것으로 보이니 부검을 권유했다고 한다. 부검 결과 서연 양은 병원 전 이미 DOA(Dead On Arrival, 사망상태)였다.

서연 양이 사망했던 시기, 서 씨는 저작권 문제로 재판 중이었다. 여기서 서 씨는 저작권 관련, 상속자 서연 양의 사망 사실을 알리지 않으며 재판 과정 유리한 쪽으로 이끈 것이 아니냐라는 의혹을 받았다. 하지만 이 역시 서 씨는 전혀 그렇지 않다라고 일관했다.

여러 의혹을 받고 있는 서 씨 또한 답답한 입장처럼 보였다. 서 씨는 "김광석 씨 친구분들 누구 하나 서연이 찾은 사람이 없다. 김창기 씨(전 동물원 멤버 겸 의사) 딱 한 분 계신다"며 "서연이가 없었다면 나는 대외적으로 보호받을 수 없는 상황이었다. 나도 자존심이 있어 서연이가 장애등급 받는 게 싫었다. 하지만 창기 씨가 서연이에게 장애등급 판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안타까운 사실이었지만 서 씨는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서연이가 있었기에 음반사업을 시작했다. 서연이가 없었다면 이쪽 일을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 씨는 서연 양의 사망 사실을 그 누구에게도 알리지 않았다. 주변인은 물론, 자신의 가족에게도 말하지 않았다. 서 씨는 "당시 발달 장애아반 엄마들, 그분들한테 알리지 않은 게 제일 아쉽다"며 "당시 재판 변호사에게 알리지 않은 것은 남편잃고 애까지 잃은 취급을 받기 싫어서였다"라고 말했다.

서연 양의 사망 당일까지 서 씨 곁엔 동거남 이모 씨가 있었다. 이 씨에 대해 "그 분은 영주권자다. 내가 하와이에 갈 때 도와준 사람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 PD의 끊임없는 추궁에 서 씨는 "그와 아무런 관계가 아니다. 그리고 제가 누구랑 사는지, 누구와 밥을 먹는지, 누구와 데이트를 하든 이야기할 필요성이 있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부분에 대해 이 PD는 "김광석 씨가 사망 전 썼던 일기장에 서 씨의 외도 때문에 힘들어한 것들이 그대로 쓰여있다"라고 물었다. 서 씨는 "그것은 오해다. 잘못 알려진 부분이다"라고 답했다.

 '故 김광석 부녀 사망 의혹' 서해순 "동거남, 아무런 관계 아냐"


해당 프로그램 제작진은 경기도에 위치한 서 씨의 집을 잠복 취재했다. 취재진 카메라에는 서 씨의 집에서 나오는 한 남성이 발견됐고 5일 뒤 같은 장소에서 서 씨의 모습도 포착됐다. 둘은 지금까지도 함께 생활하고 있었다.

이어 이 PD는 초점을 김광석 씨 사망 관련, 타살 의혹으로 돌려 질문을 이어갔다. 사망 당시를 설명해 달라고 하자 줄곧 잘 이야기하던 서 씨는 "서연이 이야기만 인터뷰하기로 하지 않았냐"며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저작권 문제에 관해서는 "한 달 500~800만 원 왔다 갔다 한다"며 "그의 대표곡 '사랑했지만', '이등병의 편지', '서른 즈음에'에는 해당 작사-작곡가가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 PD는 질문을 멈추고서 씨를 보냈다. 서 씨는 자리에서 일어나며 "딸이 없는 엄마가 제일 슬픈 거다. 제 복이 이것밖에 안 돼서.."라며 눈물을 보였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2일 오후 1시 서 씨를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조사 쟁점으로는 딸에 대한 유기치사와 저작권 소송 사기 혐의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출처 = TV조선 '세7븐' 방송 캡처]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