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정민 소속사 대표 "손 대표, 국회의원 매형 통해 방송 생활 협박"
 김정민 소속사 대표 "손 대표, 국회의원 매형 통해 방송 생활 협박"
Posted : 2017-10-11 18:01
방송인 김정민 소속사 대표 홍 모씨가 김정민의 전 남친 커피스미스 손태영 대표 측을 향해 협박 사실을 알리며 입을 열었다.

1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는 김정민을 공갈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는 손 대표에 대한 두 번째 공판이 열렸다. 이날 공판에는 홍 대표가 출석해 증인신문에 임했다. 손 대표 또한 자리해 상황을 지켜봤다.

앞서 김정민은 지난 2013년 7월 이별 통보 후 손 대표에게 협박과 폭언을 듣고 현금 갈취를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후에도 김정민은 손 대표 측으로부터 교제 시 썼던 10억을 달라는 협박을 받았다. 이에 김정민은 지난 4월 손 대표의 10억 요구에 대해 공갈 미수 혐의에 해당한다며 고소했다.

이날 홍 대표는 김정민과 손 대표의 교제 사실에 대해 "2014년 처음 인지했다"고 입을 뗐다. 홍 대표는 당시 김정민의 나이를 언급하며 "나이도 차이가 많고 일도 한창 할 나이에 결혼하는 것이 연예인으로서 손해라고 생각했다. 그런 이유로 결혼을 다시 생각해보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 대표는 "15년을 함께한 김정민과는 가족 같은 관계다. 가족이나 회사 입장으로 봐도 결혼에는 반대 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홍 대표는 김정민의 뜻을 존중해주려고 노력했고 별다른 터치는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후에 김정민으로부터 연애 관련, 힘든 이야기를 들으면서 함께 고민하게 됐다. 홍 대표는 "김정민 말에 따르면 홍 대표가 의처증 같은 느낌으로 집착도 많고 힘들게 했다. 여기에 다른 여자가 있다고도 했다"라고 말했다.

이날도 어김없이 양측은 사진과 동영상으로 인한 협박으로 대립했다. 홍 대표는 "손 대표가 김정민과의 사생활이 담긴 사진과 동영상으로 협박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손 대표 변호인 측은 "실제로 본 적이 있느냐"고 반박했다. 홍 대표는 "최근에서야 영상 캡처 사진을 문자로 확인했다"며 사실임을 밝혔다.

홍 대표는 손 대표의 매형이 국회의원 출신임을 밝혔다. 홍 대표는 "손 대표는 본인의 매형 위치를 언급하며 (김정민에게) 방송 생활을 못 하게 할 것이라고 협박했다"고 증언했다. 이에 손 대표 측은 별다른 답을 하지 않은 채 입을 다물었다. 손 대표의 매형은 국회의원 출신으로 박근혜 정부의 주요 인사로 알려졌다.

신문 기회를 얻은 손 대표 변호인은 가장 먼저 홍 대표에게 '손 대표 측의 언론 플레이'에 대해 언급했다. 홍 대표는 손 대표가 언론에게 김정민이라는 실명 거론을 원했다는 입장. 하지만 손 대표 변호인은 "우리는 그런 적이 없다. 추측이 아니냐"며 실명 거론에 대해 강력하게 부인했다.

이어 손 대표 변호인단은 손 대표가 김정민에게 경제적으로 지원했다는 사실로 집중 신문하기 시작했다. 변호인단에 따르면 손 대표가 김정민의 이사(김포→금호) 과정에서 가재도구 장만, 월세 납부까지 관여했다는 것. 이에 홍 대표는 "그런 사실은 전혀 몰랐다"고 답했다.

김정민은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당시에도 활발한 방송 생활을 했다. 방송을 통해 자신의 집공개 또한 여러 차례 있었다. 손 대표 변호인 측에 따르면 당시 손 대표는 김정민의 방송때문에 뺏어왔던 옷이나 가방 등 다시 갖다주기도 했다고 했다.

둘의 관계는 김정민의 이별 선언 이후에도 계속해서 이뤄졌다는 것을 증명한다. 물론 일반적인 연인 관계는 아니었다.

재판이 마무리될 무렵, 재판부는 홍 대표에게 김정민이 손 대표를 소개해줬는데 왜 만나지 않았는가에 집중 신문했다. 이에 홍 대표는 "소속사 대표로서 크게 만나야하는 이유를 못느꼈다. 물론 (김정민과) 가까운 사이이고 결혼 상대였다면 만날 수 있었겠지만, 당시 생각은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보자는 것이었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피고와는 오늘 처음 봤다. 김정민과 피고가 결혼 전제가 아니었다면 교제 사실조차 몰랐을 것"이라며 손 대표 측이 내세운 혼인빙자사기 혐의를 반박했다.

손 대표는 김정민에게 혼인 빙자 혐의로 민사소송을 청구한 상태다. 한편 손 대표는 재판 종료 후 "할 말이 없다. 법정에서만 말할 뿐이다"라고 침묵했다. 실제로 손 대표는 이날 재판 동안 변호사에게 한 차례 무언가 적어주는 행동을 할 뿐 별다른 움직임 없이 고개를 숙이고 있었다.

다음 공판은 11월 15일이다. 해당 공판에는 김정민이 직접 출석해 증인신문을 받는다.

 김정민 소속사 대표 "손 대표, 국회의원 매형 통해 방송 생활 협박"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출처 = 김정민 인스타그램]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