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단독] 여배우 A씨, 고소인 조사 마쳐…다음 김기덕 감독 차례
[단독] 여배우 A씨, 고소인 조사 마쳐…다음 김기덕 감독 차례
Posted : 2017-09-14 17:18
김기덕 영화감독을 폭행과 강요 혐의 등으로 고소한 여배우 A 씨(41)가 검찰 조사를 마쳤다.

14일 A씨 측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11일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 앞서 A 씨는 지난 9월 초 첫 번째 검찰 조사를 받았다. 이후 검찰은 조사과정에서 추가 조사의 필요성을 느껴 2주에 걸쳐 두 차례 고소인 조사를 진행했다.

고소인 조사를 마친 검찰은 참고인 조사 착수에 돌입할 예정이다. 먼저 당시 영화에 관련된 스태프나 사건에 관한 주요 인물들을 조사할 예정이다. 당사자 김 감독은 가장 나중에 조사를 받을 확률이 높다.

지난달 3일 검찰에 따르면 A 씨는 김기덕 영화감독을 폭행과 강요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A 씨는 지난 2013년 개봉한 김 감독의 영화 '뫼비우스'에서 당초 주연을 맡았다. 그러나 김 감독이 감정이입의 이유로 뺨을 때리고 베드신 촬영까지 강요하자 A 씨는 계속되는 스트레스 끝에 주연 자리를 포기했다. 결국 A 씨는 이 같은 영화계 부당함을 세상에 알리고자 고소를 결심했다.

A 씨 측을 포함한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는 매주 회의를 열며 이 사건과 더불어 영화계 폭력을 조명하고 확인한다. 공대위는 9월 말 이번 김 감독 사건을 비롯, 다른 영화 연출 속 폭력에 관해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출처 = 뉴시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