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바비 "제일 큰 일탈? 보고 없이 편의점 간 것"
 바비 "제일 큰 일탈? 보고 없이 편의점 간 것"
Posted : 2017-09-14 15:30
보이그룹 '아이콘'의 멤버 바비가 데뷔 후 '일탈'을 시도했던 경험을 털어놨다.

바비는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수동의 한 카페에서 첫 솔로 정규앨범 '러브 앤 펄(LOVE AND FALL)' 발매 기념 인터뷰를 가졌다. 앨범 준비 과정과 수록곡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바비는 이번 앨범을 더블 타이틀곡 '사랑해'와 '런어웨이(RUNAWAY)'를 포함해 총 10곡을 자작곡으로 채웠다. 타이틀곡 중 하나인 '런어웨이'에 대해서는 일탈을 소재로 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또래 친구들이 있는데 저만 빼놓고 어디로 여행을 가거나 하면 사진을 찍어 보내주면서 함께 못 있는 게 아쉽다고 한다. 그런 사진을 보고 나면 나도 어울려 놀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런 경험을 살려 '런어웨이'에는 청춘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꿈꿔봤을 일탈을 소재로 했다고 전했다. 실제 일탈을 시도한 경험이 있냐는 말에는 "제일 큰 일탈은 보고 없이 편의점을 간 것"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보고만 하면 영화관이든 노래방이든 다 할 수 있다. 보고는 회장님께서 우리 행동을 파악하고 있으셔야 하기 때문"이라며 "저희를 너무 아껴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타이틀곡인 '사랑해'에 대해서는 "'남과 여'란 웹툰이 있는데 오랜 시간 함께 한 남녀가 시간이란 벽 앞에서 무너지는 과정을 그린 이야기다. 이럴 수 있겠단 생각을 해서, 영감을 받아 쓰게 됐다"고 덧붙였다.

음악 작업을 하지 않는 자유시간엔 무엇을 하느냐는 말에는 "컴퓨터를 샀는데 영화나 게임, 웹툰 등을 본다. 다른 20대들처럼 맛있는 것도 먹고 좋은 날에는 멤버들과 맥주도 마시고 한다"고 전했다.

한편 바비는 14일 오후 6시 솔로 앨범 '러브 앤 펄(LOVE AND FALL)' 음원을 공개한다. 오프라인 음반은 15일 발매한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제공 = YG엔터테인먼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