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노엘' 장용준, 일진설에 대해 직접 밝힌 입장
    '노엘' 장용준, 일진설에 대해 직접 밝힌 입장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이자 래퍼 노엘이 일진설에 대한 솔직한 입장을 밝혔다.

    노엘은 최근 힙플라디오 '매콤한라디오H'에서 "논란 중 사실과 다른 것이 있는가"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노엘은 "저는 일단 학교폭력을 한 적이 없다. 제가 일진이었다고 그러는데, 절대 아니다"라고 일진설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이어 "제가 얼마나 놀림을 당했냐면, 국제학교 다닐 때 학교에 같이 사용하는 메일이 있었는데, 제 메일에 저를 싫어하는 친구가 아버지 얼굴을 합성해서 '아들 교육이나 똑바로 시켜라'는 메일을 돌린 적도 있다. 그 정도로 저는 시달렸다"라며 "하지만 그런 적은 있다. 장난으로라도 누군가에게 말을 툭툭 던지거나 그런 친구들이 제가 왕따 시켰따고 생각한다면 정말 미안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엘은 또 "저는 누군가의 무언가를 뺐고 어떻게 한 적이 절대 없다. 제가 살아온 배경을 돌아보자면 그럴 수 있는 상황도 아니었고, 초등학교도 사립학교를 나왔고 하다 보니까 다들 쟁쟁한 집안이었고, 누가 누구를 괴롭힐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 사실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한편 노엘은 Mnet '쇼미더머니 6' 2차 예선에서 가사 실수로 안타깝게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사진 출처 = 힙합플레이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