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윤상 "아내 심혜진, 알코올 의존증 이해해줘"
윤상 "아내 심혜진, 알코올 의존증 이해해줘"
Posted : 2014-11-11 10:15
가수 겸 프로듀서 윤상이 알코올 의존증으로 힘들었지만, 아내 심혜진과 결혼에 골인할 수 있었던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윤상은 어제(10일) 밤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서 "20년 넘게 주로 혼자 술을 마셨다. 전문가 소견으로도 알코올 의존증이 맞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윤상은 이어 "결혼을 앞두고 아내에게 시간을 달라고 했다. 결혼과 동시에 금주를 할 자신은 없었다. 그래도 아내는 나를 이해해주고 기다려줬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윤상은 "집에서 우연히 먹은 싸구려 위스키에 빠졌다. 밖에서 마시면 행동을 더 조심하게 된다. 술을 마시면 아무 데서나 잠들어 버리기 때문에 주로 집에서 마셨다"고 털어놨다.

MC 이경규가 "그렇게 좋아하던 술을 어떻게 끊었나"라고 질문하자, 윤상은 "큰아들 찬영이가 학교에서 '아빠가 매일 술을 드셔서 걱정된다'는 상담을 받았다고 아내에게 들었다. 그때 끊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미국에서 생활 중인 아내 심혜진과 아들 찬영, 준영의 단란한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되기도 했다.

YTN PLUS (press@ytnplus.co.kr)
[사진출처 =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캡처]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