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첫날 해외파 동반 부진...'동명이인' 김지현 선두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0-04 23:34
한미일 세 나라 투어의 스타 선수들이 대거 참가한 여자프로골프 시즌 네 번째 메이저대회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서 해외파 스타들이 부진하게 출발했습니다.

전 세계랭킹 1위 리디아 고가 7오버파, 올 시즌 LPGA 투어 신인왕이 유력한 고진영이 4오버파로 각각 중하위권으로 쳐졌습니다.

동명이인인 두 명의 김지현이 3언더파 공동 선두로 나선 가운데, 국내 무대에서 상금과 다승왕 경쟁을 펼치고 있는 최혜진과 오지현은 각각 2언더파 공동 3위와 3오버파 공동 39위로 희비가 엇갈렸습니다.

허재원 [hooah@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