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팔색조 변신' 류현진, 메츠 상대 5승 도전
  • '팔색조 변신' 류현진, 메츠 상대 5승 도전_이미지
Posted : 2018-09-05 11:53
앵커

LA다저스의 류현진이 내일 뉴욕 메츠를 상대로 시즌 5승에 도전합니다.

부상 복귀 이후에도 변함없는 구위와 압도적이었던 상대 전적 등을 보면 어느 때보다 승리 가능성은 높습니다.

이경재 기자입니다.

기자

사타구니 부상에서 복귀한 지난달 16일 이후 류현진은 4경기에서 1승 1패, 평균자책점 2.38로 여전히 위협적이었습니다.

복귀 전 6경기 성적과 비교해 가장 눈에 뛰는 건 볼넷.

3이닝당 1개꼴에서 11이닝당 1개 정도로 확실하게 줄었습니다.

그만큼 제구력이 좋아졌다는 얘기입니다.

직구처럼 들어오다 옆으로 살짝 휘는 컷패스트볼과 밑으로 떨어지는 싱커 등 자신 있게 던질 수 있는 공이 다양해졌고, 빠른 공의 평균 시속도 최근 조금씩 더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1일 애리조나전에선 복귀 이후 가장 긴 7회까지 마운드를 지키며 몸 상태에 대한 자신감도 더 쌓았습니다.

지난 등판 이후 4일 휴식으로 조정되면서 만나는 뉴욕 메츠도 류현진에겐 어렵지 않은 상대입니다.

통산 5경기에서 3승 무패에 평균자책점 1.69.

게다가 메츠는 가을야구 경쟁에서 이미 탈락했고, 팀 타율은 0.235로 30개 팀 최하위입니다.

콜로라도, 애리조나와 펼치는 뜨거운 포스트시즌 진출 경쟁에다 FA 계약 마지막 해에 어떻게든 건강한 모습을 더 보여줘야 하는 상황.

올해 몇 번 남지 않은 선발 기회가 류현진에겐 어느 때보다 소중합니다.

YTN 이경재[lkja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