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아시안게임 2회 연속 우승' 김학범호 금의환향
  • '아시안게임 2회 연속 우승' 김학범호 금의환향_이미지
Posted : 2018-09-03 22:02
앵커

아시안게임 2회 연속 우승을 달성한 축구대표팀이 금의환향했습니다.

일장기가 태극기 위에 올라가는 건 절대 볼 수 없다는 마음으로 이룬 쾌거였다고 하는데요.

이형원 기자입니다.

기자

시작은 불안했지만, 금빛 마무리로 아시안게임 2회 연속 우승을 이룬 축구 대표팀.

금메달을 목에 걸고 당당히 귀국한 김학범호를 향해 팬들의 환호가 쏟아졌습니다.

김학범 감독은 이제야 마음의 짐을 내려놓은 듯 환하게 웃어 보였습니다.

가장 힘들었던 경기는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을, 남다른 각오를 다진 일전으로는 역시나 한일전을 꼽았습니다.

[김학범 / AG 축구대표팀 감독 : 일장기가 우리 태극기 위에 올라가는 일은 없어야 한다. 태극기가 위에 있어야지, 나는 두 눈 뜨고 그 꼴 못 본다고 그렇게 (선수들에게) 얘기했습니다.]

일본전 두 골 도움을 비롯해 대회 기간 내내 공수를 가리지 않은 헌신적인 플레이로 팀을 이끈 주장 손흥민.

금메달로 병역 혜택을 받게 된 만큼 이제는 유럽 리그에서의 맹활약을 예고했습니다.

[손흥민 / AG 축구대표팀 공격수 : 사람들이 기대하는 만큼, 또 제가 기대하는 게 있기 때문에 소속팀에 돌아가서 정말 최고의 모습을 보여주는 게 앞으로 제 경력에서 가장 중요할 거 같습니다.]

'9골' 득점왕으로 인맥 축구 논란을 잠재운 황의조는 달라진 여론에 힘이 난다며, 성인대표팀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다짐했습니다.

[황의조 / AG 축구대표팀 공격수 : 좋은 기회가 있다면 많은 골도 넣고 싶고, 최선을 다해서 모든 경기에 출전하고 싶습니다.]

해산한 선수들 대부분은 소속팀으로 복귀한 가운데, 손흥민과 황의조, 이승우 등 8명은 하루 휴식 이후 벤투호에 합류해 오는 7일 평가전 준비에 돌입합니다.

YTN 이형원[lhw90@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