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잘했어요! '깜짝 스타'...잘 가세요! '간판 스타'
  • 잘했어요! '깜짝 스타'...잘 가세요! '간판 스타'_이미지
Posted : 2018-09-03 02:21
앵커

16일간의 열전을 마친 이번 아시안게임에선 깜짝 스타들이 등장해 팬들을 즐겁게 했습니다.

반면 간판스타들은 마지막 아시안게임을 아쉬움 속에 마무리했습니다.

결과는 서로 달랐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스포츠 정신만큼은 다르지 않았습니다.

김재형 기자입니다.

기자

16살 여서정은 처음으로 출전한 아시안게임에서 금빛 연기를 펼치며 깜짝 스타에 올랐습니다.

'체조 전설' 아버지 여홍철 교수의 피를 그대로 물려받아 도마 연기는 압도적이었습니다.

불과 5년 전 귀여움을 뽐냈던 꼬마 여서정의 폭풍 성장은 한국 체조의 미래를 밝혔습니다.

[여서정 / 여자 기계체조 도마 금메달 : 항상 힘들 때 (아빠가) 옆에서 다독여주시고 위로도 해주셔서 항상 잘 견뎌왔던 거 같아서 너무 고마워요.]

안 뽑았으면 큰일 날 뻔했던 황의조도 팬들의 뇌리에 깊은 각인을 남겼습니다.

두 차례 해트트릭을 포함해 9골, 인맥 때문에 뽑혔다던 비난 여론은 인맥 덕분에 모셔왔다는 찬사로 바뀌었습니다.

[황의조 /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금메달 : 감독님 코치님한테 피해 끼치지 않으려고 노력을 많이 했고 그런 것들이 좀 더 잘됐던 거 같아요.]

불운했던 과거를 밀어내고 31살의 나이에 마침내 아시아를 정복했습니다.

허들 공주에서 여왕으로 등극한 정혜림의 미소는 그래서 더 아름다웠습니다.

[정혜림 / 육상 여자 허들 100m 금메달 : 지금 만족하지 않고 좀 더 발전하는 모습으로 또다시 허들에서 정혜림다운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은퇴를 앞둔 펜싱 전설 남현희는 목표였던 국제대회 메달 100개 달성에 딱 1개를 남겼습니다.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지만, 개인전에서 절친 전희숙에 패하면서 꿈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남현희 / 펜싱 여자 플뢰레 단체전 동메달 : 마지막에 (메달) 100개는 다 채우지 못했지만 99개의 메달을 이룰 수 있어서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마지막 아시안게임에 나선 사격 황제 진종오는 미숙한 경기 운영의 희생양이 됐습니다.

화려한 선수 경력에 아시안게임 금메달만 없었기에 아쉽고 또 아쉬웠습니다.

YTN 김재형[jhkim03@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