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오연지, 한국 女복싱 사상 첫 '金'..."세계 정상 서고 싶어요."
Posted : 2018-09-01 23:34
앵커

오연지가 여자복싱 첫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내며 노메달로 전락할 뻔했던 한국 복싱을 구했습니다.

유도대표팀은 '판정 농단'에 울었지만, 값진 동메달을 땄습니다.

지순한 기자입니다.

기자

오연지의 스트레이트가 시손디 얼굴에 꽂힙니다.

빠른 스피드를 앞세워 상대를 치고 빠지며, 1, 2라운드에서 차곡 차곡 점수를 쌓았습니다.

3라운드 막판 받은 경고가 '옥의 티'였지만, 4대 1 판정승을 거두며 금메달을 따냈습니다.

지난 2014년 대표선발전에서 석연찮은 판정으로 인천 아시안게임 출전이 무산됐던 오연지.

절치부심 4년 만에 아시아의 정상 자리에 우뚝 섰습니다.

또 한국 여자복싱 사상 첫 아시안게임 금메달이란 새 역사도 함께 썼습니다.

2015년 아시아선수권에서도 한국 여자 사상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오연지.

2017년 대회까지 2회 연속 우승을 일구며 한국 여자 복싱의 간판으로 성장했습니다.

그리고 이번 대회 노메달의 굴욕을 당할뻔한 한국 복싱을 구한 구세주가 됐습니다.

[오연지 / 여자복싱 라이트급 금메달 : 금메달을 최초로 한번 따보고 싶었는데, (현실로) 이뤄졌다는 게 믿기질 않아요. (이제) 세계 정상에 서 보고 싶습니다.]

유도대표팀이 혼성단체전에서 동메달을 땄습니다.

우즈베키스탄을 4대 0으로 꺾었습니다.

대표팀은 앞선 일본과의 8강전에서 '판정 농단'으로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습니다.

한국과 일본은 3대 3 무승부를 기록했는데, 국제유도연맹 규정에 따라 점수를 환산할 경우 한국의 11대 10 승리였지만, 심판부가 일본의 주장대로 지도승에 한판승과 같은 10점을 주며 21대 30으로 패했습니다.

YTN 지순한[shchi@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