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사이클 이주미 2관왕...유도 2일차 '노골드'
  • 사이클 이주미 2관왕...유도 2일차 '노골드'_이미지
Posted : 2018-08-30 23:01
앵커

이주미가 2관왕에 오르며 사이클 대표팀이 아시안게임 역대 최고 성적을 바라보게 됐습니다.

경기 첫날 금맥을 캐고 상쾌하게 출발한 유도 대표팀은 이틀째 경기에서 노골드에 그쳤습니다.

김웅래 기자입니다.

기자

사이클 개인추발 예선에서 아시아 신기록을 세운 이주미가 힘차게 페달을 밟습니다.

총 3천 미터, 12바퀴에서 한 바퀴 남기고 짜릿하게 상대의 꼬리를 잡습니다.

단체전에 이어 2관왕에 오르는 순간입니다.

이주미는 단체추발에서도 아시아 신기록을 견인했고, 개인 도로에서는 나아름의 금메달 획득을 도왔습니다.

덕분에 사이클 대표팀은 금 다섯, 은 하나, 동 세 개로 역대 최고 성적을 노리게 됐습니다.

한 번도 이기지 못한 숙적과의 결승에서 안창림은 또 한 번 분패했습니다.

시간 제한 없는 연장전에서 이를 악물고 7분 넘게 싸웠지만,

허벅다리 걸기에 골든스코어 절반을 내줬습니다.

안창림의 팔꿈치가 몸 안쪽으로 들어갔다는 심판부의 비디오판독 결과에 코칭스태프가 항의했지만, 결과는 바뀌지 않았습니다.

[안창림 / 유도 남자 73kg급 은메달 : 저한테 이번에 운이 없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번 만큼은 꼭 오노 선수를 이기고 싶었을 텐데요?) 그렇죠.]

여자 70kg급에서는 김성연이 연장전에서 허벅다리 후리기에 당했습니다.

역시 골든스코어 절반을 내줘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습니다.

여자 63kg급 한희주는 패자부활전을 거쳐 동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YTN 김웅래[woongra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