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장타력의 승리...결승 진출 눈앞
  • 장타력의 승리...결승 진출 눈앞_이미지
Posted : 2018-08-30 21:26
앵커

3회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우리나라 야구 대표팀이 홈런 3방을 앞세워 일본을 꺾고 한숨을 돌렸습니다.

슈퍼라운드 최종전에서 중국에 승리하면 다른 팀 경기에 상관없이 결승에 오릅니다.

자카르타에서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타이완전 패배 탓에 조2위로 슈퍼라운드에 올랐던 대표팀이 장타력을 앞세워 쉽지 않은 상대 일본을 눌렀습니다.

3회 원아웃 때 김하성이 왼쪽 담장을 넘겼고, 투아웃 이후에는 박병호가 대포를 쏘아 올렸습니다.

4회에는 황재균이 이번 대회 4호 솔로포를 터뜨려 승기를 잡았습니다.

마운드에선 선발 최원태를 시작으로 이용찬과 함덕주 등 4명이 이어 던지며 일본 타선을 한 점으로 막아 결국 5대1로 이겼습니다.

박병호는 득점 없이 맞서던 2회 실점 위기를 멋진 다이빙캐치로 막아내며 공수에서 활약했습니다.

[박병호 / 야구대표팀 내야수 : 확실히 그전 상대했던 투수들보다는 좋았고 컨트롤도 좋았는데, 홈런이 나온 상황은 상대의 실투가 있었고 초반에 점수를 내다보니 분위기도 그렇고 이길 수 있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승리하긴 했지만 사회인 리그 선수로 구성된 일본을 맞아 답답함은 여전히 남았습니다.

안타 14개를 쳤지만 잔루 13개로 번번이 득점 기회가 무산된 데다, 5회 이후 추가 득점에도 실패했기 때문입니다.

[선동열 / 야구대표팀 감독 : 오늘 타선도 사실 초반부터 홈런이 나오면서 경기가 잘 풀렸지만, 5회 이후 추가점이 없어 (아쉽습니다).]

대표팀의 다음 상대는 중국입니다.

무난한 승리로 결승에 진출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갤로라 붕 카르노 주경기장 야구장에서 YTN 서봉국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