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양궁, 컴파운드 단체·리커브 개인전 金
Posted : 2018-08-28 19:29
앵커

오늘 양궁장에서는 금메달 소식이 연이어 들려왔습니다.

컴파운드 단체전을 남녀 모두 석권했고, 리커브 남자 개인전에서는 세계 랭킹 1, 2위인 우리 선수들이 나란히 금메달과 은메달을 따냈습니다.

이하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그야말로 숨 막히는 접전이었습니다.

마지막 4엔드, 점수는 227-229로 우리가 밀리는 듯했습니다.

하지만 판정 결과, 경계에 꽂힌 홍성호의 두 발이 모두 10점으로 인정되며 승부는 원점이 됩니다.

이어진 슛오프에서도 우리와 인도 모두 9점 두 발, 10점 한 발을 쏘며 동률이었지만 우리 선수들이 과녁 중앙에 더 가까이 맞히며 극적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최용희 / 양궁 컴파운드 대표팀 :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우리 쏠 것에만 집중하자, 그런 마음으로….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못 따서 아쉬웠는데 이번에 금메달 따게 되어 너무 기쁩니다.]

소채원, 송윤수, 최보민으로 이뤄진 여자 컴파운드도 금메달을 거머쥐었습니다.

컴파운드가 정식종목이 된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 이어 단체전 2회 연속 우승입니다.

컴파운드는 일반 활인 리커브와 달리 활 끝에 도르래가 달린 활을 사용하는 종목으로, 우리나라는 아직 불모지에 가깝습니다.

[소채원 / 양궁 컴파운드 대표팀 : 아직 컴파운드 존재 자체를 모르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번 기회로 알리게 되어 더 뿌듯하고 자랑스럽습니다.]

남자 양궁 리커브 개인전에서는 세계랭킹 1위 김우진이 세계 2위인 후배 이우석을 꺾고 정상에 올랐습니다.

이로써 한국 남자 양궁은 2006 도하 대회 이후 아시안게임 4회 연속 개인전 정상을 지키게 됐습니다.

YTN 이하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