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경쟁률 30대1'...인니에 뜬 현지인 응원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25 00:00
앵커

아시안게임이 벌어지는 인도네시아에 현지인으로 구성된 한국 응원단이 맹활약하고 있습니다.

한류의 영향 아래 한국 사랑으로 똘똘 뭉친 이들은 무려 30 대1이 넘는 경쟁률을 뚫고 선발됐습니다.

자카르타에서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우리 선수들이 멋진 득점을 할 때마다 익숙한 함성이 들려옵니다.

'코리아'가 새겨진 빨간 티셔츠를 입고 손에는 작은 태극기를 들었지만, 자세히 보면 피부색도 조금 다르고 히잡까지 쓴 현지인들입니다.

지난달 초부터 한 달 가까운 선발 과정 속에 30대 1이 넘는 경쟁률을 통과한 현지인 한국팀 응원단입니다.

[이해리 / 자카르타 한국문화원 : 2천여 명이 몰렸습니다. 한국에 대해 얼마나 많이 알고 있는지 그런 걸 보고 추렸습니다.]

k-pop과 한국드라마 등에 푹 빠진 남녀 청소년 층이 대부분으로, 아시안게임에서 다른 나라 팀을 응원하는 현지인 조직은 이들 '코리안 서포터스'가 유일합니다.

대회 개막을 앞두고 전문 치어리더에게 단체응원 안무까지 배울 정도로 열정을 보였고, 지난 19일부터 태권도와 농구, 레슬링 등 각 경기장을 누비고 있습니다.

[노프리 / 자카르타 거주 : 노래나 드라마 등이 훌륭하고, 물론 스포츠도 좋아합니다. 한국은 아시아에서 손꼽을 만한 나라이죠.]

[피끄리아 / 자카르타 거주 : 한국어를 잘하지 못했지만, 한국말을 하는 제 모습으로 비디오를 찍어 보내고 최선을 다한 결과 뽑혔습니다.]

자카르타에 50여 명, 멀리 팔렘방에도 20여 명이 원정응원을 펼치고 있는 코리아 서포터스는, 대회 폐막 직전까지 활동을 이어갑니다.

한국을 사랑하고 한국을 응원하는 이들의 함성은 태극전사들에게 큰 힘을 주고 있습니다.

자카르타에서 YTN 서봉국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