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기특한 은메달'...가능성 보여준 男 카바디
Posted : 2018-08-24 22:50
앵커

우리에겐 조금 낯선 카바디라는 종목에서 우리나라 남자 대표팀이 값진 은메달을 땄습니다.

열악한 환경에서 훈련한 우리 선수들, 세계 정상을 향한 가능성을 보여줬습니다.

김웅래 기자입니다.

기자

초반엔 팽팽했습니다.

전반까지 접전을 펼치다가 후반부터 밀리기 시작했습니다.

끝까지 몸이 부서져라 뛰었지만, 역부족이었습니다.

지난 인천대회에서는 준결승에서, 이번엔 결승에서 이란에 발목이 잡혔습니다.

[이장군 / 남자 카바디 대표팀 주장 : 결승에서 더 좋은 메달을 목표로 했는데 아쉽게 패배를 해서 좀 죄송스럽고….]

카바디는 추억의 놀이, '오징어'와 비슷한 인도의 전통 스포츠입니다.

공격수 한 명이 중앙선을 넘어 수비수를 건드리고 자기 진영으로 돌아오면 점수를 땁니다.

이때 공격수는 힌디어로 숨을 참는다는 뜻의 카바디를 끊임없이 말하며 숨을 참아야 합니다.

수비수는 공격수가 못 돌아가게 하면 점수를 얻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생소한 종목이라 지원도 부족합니다.

그래서 이번 은메달이 더욱 값집니다.

[이장군 / 남자 카바디 대표팀 주장 : 단복 등 지원이 안 나와서 선수들과 (카바디) 협회의 돈을 합쳐서 (단복을) 사서 오고 했는데…. 많은 관심 가져주시고 지원도 좀 잘해주셔서 저희가 더 좋은 환경에서 훈련해서 더 좋은 성적 얻을 수 있도록….]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종주국 인도를 꺾으며 무패로 결승에 올랐습니다.

아시안게임에서 두 번 연속 메달을 딴 대표팀의 다음 목표는 금메달입니다.

YTN 김웅래[woongra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