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황당한 '벌점'...인사 안 해 도둑맞은 금메달
  • 황당한 '벌점'...인사 안 해 도둑맞은 금메달_이미지
Posted : 2018-08-24 22:50
앵커

우리나라 체조 대표팀의 김한솔이 연기를 마친 뒤 심판에게 인사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황당한 벌점을 받아 금메달을 도둑맞았습니다.

김한솔은 자신의 실수라며 패배를 인정했지만, 아쉬움의 눈물을 감추지는 못했습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아시안게임 체조 남자 도마 결선 1차 시기.

난도 5.6짜리 기술을 펼친 김한솔이 흔들림 없는 자세로 착지한 뒤 심판을 향해 인사합니다.

2차 시기, 난도를 낮춰 도전에 나섭니다.

착지만 완벽하면 금메달이 눈앞에 있는 상황.

연기를 마친 뒤 승리를 확신한 듯 주먹을 불끈 쥐고 관중의 호응을 유도합니다.

난도와 실시점수를 합쳐 14.525점을 받았는데, 느닷없이 벌점 0.3점이 부과됐습니다.

선수가 연기를 마친 뒤 심판에게 먼저 예를 표해야 하는 게 국제체조연맹 규정인데, 김한솔이 기쁨에 겨워 심판진에게 인사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1·2차 시기 합계 평균 0.062점 차로 홍콩의 섹와이훙에게 금메달을 내주고 시상대에서 눈물을 훔쳤습니다.

[김한솔 / 체조 남자 도마 은메달 : 좀 아쉽긴 하지만, 페널티 받은 것도 저의 실수고…. 그거 아니었으면 분명히 1등을 할 수 있었는데….]

심판진이 김한솔에게 줄 수 있는 벌점 규모와 관련한 규정은 없습니다.

0.1점을 줄 수도 있었지만, 벌점 0.3점이 사실상 메달 색깔을 가른 셈입니다.

대한체조협회의 항의는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협회도 앞으로 열릴 국제대회와 올림픽에서 보복 판정을 우려해 더는 항의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YTN 조성호[chos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