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카바디 불모지' 한국, '땀·열정'으로 일군 기적의 결승행
Posted : 2018-08-24 10:16
앵커

아시안게임 종목인 '카바디'를 혹시 아십니까?

인도의 전통놀이에서 유래한 경기인데요.

한국 남자대표팀이 결승에 진출했는데, 카바디 불모지에서 땀과 열정으로 일군 기적으로 평가됩니다.

지순한 기자입니다.

기자

1990년 베이징 대회부터 정식으로 채택된 카바디.

하지만 우리에겐 생소하기 그지없는 종목입니다.

당연히 한국은 카바디 불모지입니다.

정식 팀은 물론 변변한 훈련장조차 없습니다.

이번이 아시안게임 세 번째 참가일 정도입니다.

그런 한국이 기적 같은 새 역사를 쓰고 있습니다.

조별리그에서 종주국 인도를 꺾었는데, 인도의 역대 아시안게임 첫 패배였습니다.

우승이 당연한 인도에 엄청난 충격을 던졌습니다.

여세를 몬 한국 남자대표팀.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등 강호들을 연파하며, 5전 전승, 사상 처음으로 결승에 올랐습니다.

이제 1승만 더하면 기적을 완성합니다.

결승 상대는 만년 2 인자인 강호 이란.

지난 두 번의 대회에서 모두 은메달을 땄습니다.

그 흔한 실업팀 하나 없는 한국.

때문에, 대표선수 대부분은 인도 프로에서 뜁니다.

[이장군 / 한국 카바디대표팀 주장 : 대학 유도장, 체육관 빌려서 하는데 제대로 된 경기장이라도 하나 돼 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카바디는 '숨을 참는다'는 뜻의 힌두어입니다.

술래잡기와 피구, 격투기를 섞은 경기인데, 7명이 한 팀을 이뤄 공수를 주고받습니다.

공격수는 수비 진영으로 넘어가 공격합니다.

카바디를 빠르게 반복하며, 상대를 터치하거나 붙잡으면 득점합니다.

공격은 꼭 숨을 참은 상태에서 해야 하는데, 카바디를 반복해서 외치는 이유입니다.

공격당한 수비수는 퇴장해야 합니다.

수비팀은 숨을 멈춘 공격자가 자기 진영으로 돌아가지 못하게 막으면 득점합니다.

귀환에 실패한 공격자는 퇴장당합니다.

상대 팀 모두를 내보내면 추가로 2 득점합니다.

YTN 지순한[shchi@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