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약속 지켰다"...펜싱 男사브르 단체 2연패
  • "약속 지켰다"...펜싱 男사브르 단체 2연패_이미지
Posted : 2018-08-23 23:55
앵커

우리나라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이 단체전에서 우승해 구본길 선수는 2관왕에 올랐습니다.

개인 결승에서 자신에게 패해 금메달을 놓친 후배 오상욱과의 약속을 지켜내 더욱 뜻깊은 승리였습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사브르 3연패를 이룬 대표팀 간판 구본길.

자신에게 패해 은메달을 딴 후배 오상욱에게 단체전 금메달을 안기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구본길 / 펜싱 남자 사브르 개인·단체전 금메달 (지난 20일) : 아직 후배에게는 한 번의, 단체전의 기회가 있기 때문에 제 인생의 모든 걸 쏟아부어서 후배에게 더 좋은 길을 열어주고 싶습니다.]

김정환, 오상욱, 김준호와 팀을 이뤄 나선 단체전.

구본길은 이란과의 결승에서 4점 차로 팽팽한 일곱 번째 경기 피스트에 올랐습니다.

먼저 한 점을 잃어 석 점 차까지 쫓겼지만, 내리 5점을 뽑아내면서 점수 차를 8점까지 벌렸습니다.

마지막 9번째 경기에 나선 건 막내 오상욱.

이란 선수의 몸통을 베는 공격으로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대표팀은 2회 연속 우승을 이뤘고, 구본길도 우리 대표팀 첫 2관왕에 올랐습니다.

무엇보다도 약속을 지킨 선배에게 후배는 감사를 표했습니다.

[오상욱 /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 : 형(구본길)한테 굉장히 고맙고요. 뒤에서 보는데도 다른 때와 다르게 열심히 응원해주고 기합도 많이 넣어주고….]

아시안게임 6회 연속 우승에 도전했던 여자 플뢰레 대표팀은 준결승에서 일본에 패해 동메달에 머물렀습니다.

YTN 조성호[chos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