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겨서 미안해"...꼼수 없이 빛난 명승부
Posted : 2018-08-21 17:40
앵커

펜싱 남자 사브르 개인전 결승에서 우리나라 선수끼리 맞대결을 펼쳤습니다.

병역혜택을 받은 선수와 받지 않은 선수의 대결이었는데, 병역혜택 꼼수 없이 진검승부를 펼치며 명승부를 연출했습니다.

최민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결승전에서 만나자던 펜싱 선후배는 결국 마지막 우승 문턱에서 만났습니다.

초반은 흐름을 탄 오상욱이 줄곧 앞섰지만, 이후 구본길이 끈질기게 추격하며 14-12까지 경기를 뒤집습니다.

오상욱이 다시 침착하게 점수를 따내 승부는 14대 14 동점.

마지막 한 점만을 남겨둔 순간, 최후의 판정이 구본길의 손을 들어주자 희비가 엇갈립니다.

은메달에 그친 오상욱은 한동안 허탈함을 숨기지 못하고 망연자실한 듯 자리에 멈춰 섭니다.

이겼지만 후배의 병역 특례기회를 가로막았다는 미안함에 승자 구본길은 위로를 건넵니다.

[구본길 / 남자 사브르 금메달 : 아직 후배에게는 한 번의 단체전의 기회가 있기 때문에 제 모든 걸, 제 인생의 모든 걸 쏟아부어서 후배에게 좋은 길을 열어주고 싶습니다.]

[오상욱 / 남자 사브르 은메달 : 아뇨, 괜찮습니다. 단체전도 있고. 단체전 때 또 금메달 딸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구본길 선수가) 단체전 때 잘해서 금메달 걸어준다고 했습니다.]

병역혜택을 위해서라면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꼼수도 마다치 않는 현실에서 스포츠 정신을 빛낸 경기.

멋진 명승부를 펼친 두 선수는 오는 23일 단체전에서 다시 한번 메달 사냥에 나섭니다.

YTN 최민기[choimk@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