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야구 대표팀 첫 훈련..."방심은 금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18 19:45
앵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야구 대표팀이 3회 연속 금메달을 향한 담금질에 들어갔습니다.

선동열 감독은 방심하지 않겠다며 긴장의 끈을 붙들었습니다.

이경재 기자입니다.

기자

KBO 리그를 대표하는 선수들이 태극마크를 달고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위해 모였습니다.

일본이 실업 야구 대표, 타이완도 최강의 선수단을 꾸리지 못해 객관적인 전력에선 우리나라가 크게 앞선 상황.

하지만 2006년 도하아시안게임의 실패, 또 이번 대회 말레이시아에 덜미를 잡힌 축구에서 보듯 방심은 금물입니다.

선동열 감독은 일본은 마운드, 타이완은 타선의 파괴력을 경계 대상으로 꼽았습니다.

[선동열 / 야구대표팀 감독 : 야구라는 게 2가 8을 이길 수 있다고 저는 생각하고 있습니다. 항상 변수가 많은 종목이다 보니까, 이 두 팀은 절대 쉽게 볼 수 있는 팀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신구가 조화를 이룬 대표팀에서 베테랑들의 경험은 우리의 자산입니다.

특히 주장으로 선임된 김현수는 베이징올림픽을 시작으로 10년 동안 두 번의 아시안게임과 WBC 등 수많은 영광의 순간을 만들어낸 장본인입니다.

[김현수 / 야구대표팀 주장 : 그때(10년 전)는 아무것도 모르고 대표팀에 합류해서 형들 따라 했고요. 그때 많이 배운 좋은 것들을 후배들과 함께 잘 나눌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김현수와 더불어 투수 가운데는 유일하게 3회 연속 아시안게임에 나서는 양현종은 가장 중요한 첫 경기 타이완전과 결승전의 선발 마운드를 책임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양현종 / 야구대표팀 투수 : 코칭 스태프와 여러 트레이닝 파트랑 관리 잘해서 반드시 좋은 컨디션으로 게임에 임할 생각입니다.]

치열하게 리그 경기를 치르다 합류한 만큼 대표팀은 국내에선 체력 관리, 그리고 수비와 주루에서의 팀플레이 훈련에 주력할 계획입니다.

YTN 이경재[lkja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