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정후·최원태, 야구 대표팀 발탁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13 19:37
앵커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야구 대표팀 명단이 교체됐습니다.

부상과 부진을 이유로 최정과 차우찬 선수 등이 빠지고 이정후와 최원태 선수 등이 새롭게 태극마크를 달았습니다.

이경재 기자입니다.

기자

먼저 최정과 박건우는 부상 때문에 대표팀에서 빠졌습니다.

3루수 최정은 허벅지, 외야수 박건우는 옆구리를 다쳐 1군에서 제외됐습니다.

투수 차우찬과 정찬헌은 팀 성적의 추락과 맞물린 부진이 발목을 잡았습니다.

선발 자원으로 꼽혔던 차우찬은 최근 10경기에서 9점대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고, 마무리로 뛴 정찬헌도 후반기 방어율이 14점이 넘습니다.

3루수 황재균과 외야수 이정후, 그리고 선발 투수 최원태와 불펜의 장필준이 대신 태극마크를 달았습니다.

선동열 대표팀 감독은 최종 명단뿐 아니라 예비 엔트리에 있는 선수들의 몸 상태를 구단 트레이너들을 통해 확인했고, 리그 성적과 컨디션 등을 감안해 교체를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넥센의 이정후와 최원태는 최근 눈부신 활약을 발판으로 지난 최종 엔트리 선정 때 탈락의 아쉬움을 날렸습니다.

'프로 2년 차' 이정후는 후반기 복귀 이후 타율 0.467의 맹타를 휘둘렀고 마침 주말 경기를 마치고 리그 타격 1위에 올라서 선 감독의 마음을 바꿔놓았습니다.

[이정후 / 아시안게임 야구 대표 : 팀에서 했던 것처럼 제 할 일 열심히 하다 보면 좋은 결과 있을 것 같으니까 실망 시켜 드리지 않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 (아버지가) 축하한다 하시고 원정 가는데 다치지 말고 잘하고 오라 하셨어요.]

6월 11일 명단 발표 이후 10경기에서 선발로 7승 1패를 기록한 최원태도 당당히 실력으로 대표팀의 최종 호출을 받았습니다.

야구 대표팀은 16일까지 리그 경기를 치르고, 18일 소집돼 금메달을 향한 담금질에 들어갑니다.

YTN 이경재[lkja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