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화려하고 재미있게...'태권도 품새' 두근두근 데뷔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08 15:37
앵커

효자종목 태권도가 자카르타 아시안게임에서 기존 겨루기에 새 종목을 선보입니다.

아시안게임에 처음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태권도 품새 종목인데요.

태권도의 다양한 동작을 얼마나 정확하고 화려하게 표현하느냐가 관건입니다.

김재형 기자입니다.

기자

"이얍!"

아시안게임에 데뷔하는 태권도 품새 대표팀입니다.

이번 대회 정식종목으로 첫선을 보이는 품새는 남녀 개인전과 단체전 등 금메달 4개를 다툽니다.

동작의 정확도를 겨루는 공인 품새부터 화려함을 더한 새 품새까지 다양한 볼거리가 기대됩니다.

[곽여원 / 태권도 품새 국가대표 : 처음이라는 무대가 큰 무대여서 부담스럽기도 하고 기대가 많이 되는 시합인 거 같습니다.]

관심은 품새의 정식종목 확정에 대비해 2년 전 개발한 새 품새에 대한 반응에 쏠립니다.

경기는 심판 7명의 채점으로 우열을 가리는데 최고와 최저점을 뺀 5명의 평균이 점수가 됩니다.

특히, 단체전에만 있는 자유 품새는 창의적인 고난도의 화려한 기술이 음악과 어우러져 태권도의 피겨스케이팅으로 불릴 전망입니다.

[한영훈 / 태권도 품새 국가대표 : 꼭 금메달뿐만 아니라 멋있는 모습, 재밌는 모습, 국민께 흥미를 유발할 수 있는 모습 많이 보여드리고 싶어요.]

품새는 올림픽 정식종목으로도 추진되고 있어 이번 대회 성공 여부는 중요한 기준이 됩니다.

무엇보다 일본 가라테의 품새인 '가타'가 2020년 도쿄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점은 우리 태권도계를 자극하고 있습니다.

[곽택용 / 태권도 품새 대표팀 감독 : (품새는) 태권도의 겨루기 기술, 시범의 격파 기술 등 여러 기술이 녹아 있어서 (가라테와 비교해) 월등한 기량 차이를 볼 수 있는 (기회입니다.)]

개막 이틀째 단 하루 동안 금메달 4개의 주인공을 모두 가리는 태권도 품새는 대회 초반 우리 선수단의 활약을 알리는 최선봉에 설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재형[jhkim03@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