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학범호, 첫 소집..."손흥민 등 해외파 늦은 합류 문제없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01 05:50
앵커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2연패에 도전하는 김학범호가 어제(31일) 처음 선수들을 소집했습니다.

손흥민을 비롯한 해외파 4명은 뒤늦게 합류할 예정이지만, 김학범 감독은 문제없다며 자신감을 내비쳤습니다.

이형원 기자입니다.

기자

아시안게임 엔트리 발표 이후 보름 만에 처음 소집된 대표팀 선수들.

소속팀 일정으로 손흥민과 이승우, 황희찬, 황의조 등 해외파 4명은 뒤늦게 합류할 예정이지만, 김학범 감독은 16명으로도 문제없다며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공격적인 스리백으로 나설 이번 대회의 승패 변수로는 수비 조직력과 무더위를 이겨낼 체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학범 / 아시안게임 대표팀 감독 : 공격수들은 조직력보다는 사실 개인적인 역량이 더 커요. 수비 쪽에 많은 시간, 미드필더 조직력 갖추는데 시간을 많이 할애하려고….]

예선 1차전이 끝난 뒤 합류하는 손흥민은 토너먼트전에 집중 활용하겠다고 밝힌 데다

체력 안배를 위해 폭넓은 선수 기용을 공언한 만큼,

상대적으로 주목받지 못한 나상호의 활약 여부도 관심입니다.

[나상호 / 아시안게임대표팀 공격수 : 해외파 합류가 늦어져서 제가 경기 나갈 수 있는 확률이 좀 더 커졌다는 기사를 접했을 때 긴장도 됐고…. (예선 1차전) 그날이 또 제 생일이라 최상의 시나리오를 쓰고 싶어요. 골도 넣고.]

월드컵에서 맹활약한 조현우는 와일드카드로 합류한 만큼, 훈련부터 적극적으로 임해 맏형으로서 모범을 보이겠다고 밝혔습니다.

[조현우 / 아시안게임 대표팀 골키퍼 : 부담감이 있는 것은 다들 아시겠지만, 민재가 저한테 앞에서 다 막아준다고 했거든요. 그래서 걱정 하나도 안 하고 있고….]

주전 수비수 김민재는, 부상으로 월드컵 무대에 서지 못한 아쉬움을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털어내겠다고 의지를 다졌습니다.

[김민재 / 아시안게임 대표팀 수비수 : 100%는 아니지만 70~80% 정도 올라왔다고 생각합니다. 네, 제가 다 막기로 했고요. 뒤에 흐르는 볼은 현우 형이 다 막아주기로 했습니다.]

금빛 담금질을 시작한 김학범호는 오는 8일 자카르타로 입성한 뒤 단 9일 동안 예선 4경기를 치르는 빡빡한 일정을 소화하게 됩니다.

YTN 이형원[lhw90@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