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무더위 날리는 야구장 물대포, 야구 선진국 일본도 관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30 03:01
앵커

기록적인 무더위가 계속되는 요즘, 프로야구 경기장에는 무더위를 한 방에 날리는 시원한 물대포가 등장했습니다.

물놀이와 경기 관람을 동시에 즐기는 색다른 문화에 야구 선진국 일본 구단들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하는데요.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야구장 관람석 위로 시원한 물대포가 터집니다.

온몸을 적시는 물줄기 속에, 한여름 무더위는 씻은 듯 사라집니다.

홈런포가 터질 때도, 안타로 득점을 올릴 때도 팬들은 시원한 물줄기에 열기를 식히며 환호성을 지릅니다.

[이서진·이현재 / 오산시 금암동 : 시원하고요, 우리 팀이 잘하고 있기 때문에 훨씬 기분이 좋습니다. 정말 좋고 다음에 (야구장에) 또 왔으면 좋겠어요.]

3시간 넘게 경기에만 집중하기 버거운 어린이 팬들도 야구장에서 즐기는 물놀이에 신이 납니다.

45m에 이르는 워터슬라이드를 지나 시원한 물속으로 몸을 던집니다.

[오영찬 / 수원 송원초 3학년 : 너무 더웠는데 야구장에 와서 워터슬라이드를 타고 노니까 정말 신나고 재밌어요.]

야구와 물놀이를 동시에 즐기는 색다른 팬 서비스에, 프로야구 역사가 우리보다 긴 일본 구단 관계자들도 관심을 갖기 시작했습니다.

[우에타이라 쇼 / 라쿠텐 마케팅관객담당 : 일본 문화에 맞게 조금만 바꾸면 날씨가 더운 일본에서 좋은 응원 문화가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야구장의 물놀이 축제가 올해로 4회째를 맞으면서 관중들은 수영복과 비옷을 준비하는 등 야구장에서 즐기는 한여름 축제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kt 위즈는 7월 말부터 8월 초까지 혹서기 7경기에 물놀이 축제를 이어갑니다.

kt 외에 KIA도 어린이 물놀이 시설을 설치하는 등, 한여름 무더위를 오히려 팬 서비스의 기회로 활용하는 야구장의 색다른 변신이 큰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YTN 허재원[hooa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