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스피스, 디 오픈 선두 도약...우즈도 우승 경쟁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22 11:12
앵커

시즌 세 번째 메이저 골프 대회인 브리티시오픈에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와 우즈의 후계자로 불렸던 조던 스피스가 마지막 날 우승 경쟁에 나섭니다.

이경재 기자입니다.

기자

첫날 이븐파, 둘째 날 이븐파로 감을 익힌 우즈의 샷은 3라운드에서 폭발했습니다.

9번 홀에선 15m 장거리 버디 퍼트도 잡아냈습니다.

버디 6개, 보기 1개로 5타를 줄여 공동 6위, 2012년 PGA 챔피언십 이후 우즈의 메이저 최저타 기록입니다.

차세대 황제들도 힘을 냈습니다.

2014년 챔피언 로리 매킬로이는 한 타를 줄여 우즈와 어깨를 나란히 했습니다.

조던 스피스는 이글 1개와 버디 4개로 6언더파를 몰아쳤습니다.

샷의 거리와 정확성이 완벽하게 맞아떨어졌습니다.

중간합계 9언더파 공동 선두로, 파드리그 해링턴 이후 10년 만에 대회 2년 연속 우승에 도전합니다.

가장 신경이 쓰이는 건 역시 우즈입니다.

[조던 스피스 : 누구나 마찬가지로 항상 우즈와 메이저 대회에서 맞붙고 싶었죠. 기회를 얻는 것만으로도 꿈이 이뤄지는 겁니다. 저희가 우승을 위해 경쟁하는 건 이 스포츠(골프)를 위해 그리고 관심을 모으는 데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해요.]

PGA투어 바바솔 챔피언십, 남자 선수들에 도전장을 던진 린시컴의 파5 17번 홀입니다.

106m를 남기고 친 공이 그린에 떨어진 뒤 홀로 사라집니다.

이글을 잡아내며 선전을 펼쳤지만 린시컴은 2라운드 중간합계 5오버파로 컷 통과에는 실패했습니다.

YTN 이경재[lkja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