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농구 불모지에 발전의 씨앗을 뿌리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06 08:37
앵커

여자농구를 대표하는 스타 선수들이 농구 저변 확대를 위한 값진 재능기부 활동에 나섰습니다.

낡고 열악한 농구 코트를 새로 마련해주고 학생들과 함께 농구 경기를 하며 땀을 흘렸습니다.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깨끗하고 안전한 플라스틱 소재 바닥과 새 골대까지.

오래돼 낡고 위험했던 농구 코트가 깔끔하게 새 단장을 했습니다.

너도나도 코트로 몰려나와 농구를 즐기는 학생들의 얼굴에는 미소가 가득합니다.

[송민형 / 제주 오현중 2학년 : 아스팔트 (코트)에서만 뛰어서 많이 부딪히고 다치고 그랬는데 이런 코트가 생겨서 정말 좋아요.]

운동하는 즐거움을 나누고 농구 저변을 넓히기 위해 한국여자농구연맹이 스포츠토토와 함께 펼치는 사회 공헌 활동입니다.

정식 농구부가 단 한 개뿐인 농구 불모지 제주에도 근사한 농구 코트가 생겨났습니다.

[고우현 / 제주 오현중 교장 : 맨땅에서 운동하는 걸 보고 너무 안타까웠는데 합심해서 노력한 결과 이런 좋은 코트를 얻게 된 게 아닐까….]

여자 농구를 대표하는 스타 선수들은 휴일도 반납하고 뜻깊은 행사에 동참했습니다.

학생들과 함께 경기도 하고 다양한 행사에 참여하면서 소중한 추억을 선물했습니다.

[유승희 / 인천 신한은행 가드 : 제주도에 이렇게 좋은 날씨에 와서 좋은 친구들과 재밌게 경기도 뛰고 보람된 시간이었던 것 같아요.]

[박혜진 / 아산 우리은행 가드 : 코트를 기증해서 농구를 좋아하는 마음이 여러 사람한테 전파돼서 많은 인기를 끌었으면 좋겠어요.]

충북 제천과 제주에 이어 경남 함안군에도 새 농구코트 기증을 앞둔 여자 농구 선수들.

농구 불모지에 농구 발전을 위한 작은 씨앗을 심고 있습니다.

YTN 허재원[hooa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